지만원 박사,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분노 "증명 없이 전두환 전 대통령 여죄 파려고 해"
지만원 박사,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분노 "증명 없이 전두환 전 대통령 여죄 파려고 해"
  • 최진욱 기자
  • 승인 2018.05.1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 SBS 뉴스) ⓒ뉴스타운

[뉴스타운 = 최진욱 기자] 38년 전 일어난 5.18 사태와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한 비난이 지속되고 있다.

앞선 17일 5.18 사태를 기념한다는 명분으로 포천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기념비를 천으로 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을 벌인 인원들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수많은 시민을 사살한 물증이라 주장하며 기념비를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의 발단이 된 5.18 사태에 대해 지만원 박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된 증명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지만원 박사는 "5.18 사태가 민주화 운동이라 칭해진 것은 정치인의 이해관계로 흥정된 것이다"라며 "정확히 증명된 부분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 박사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여죄를 파려는 목적에만 치중됐다"며 "북한군 개입 등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같은 지 박사의 사견에 일각에서는 5.18 사태 북한군 개입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현재 해당 사태와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 비난하는 것은 이르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