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 변산면-격포파출소-변산우체국, 복지지원 업무협약
부안 변산면-격포파출소-변산우체국, 복지지원 업무협약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5.1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변산면사무소(면장 유인갑)는 11일 변산면사무소 회의실에서 격포파출소(소장 강종삼), 변산우체국(국장 장경주)과 복지사각 발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지역에 분포해 있는 복지사각지대와 자원을 발굴하고 보다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취지에서 추진된 것으로, 각 기관의 자원과 시스템이 연계해 요보호대상자들의 안전 확보와 범죄예방, 독거노인들의 고독사 방지활동 등 협력활동을 하게된다.
 
사회복지업무 담당자들이 복지 상담과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고위험 군에 속하는 가정(출소자, 정신질환자, 알콜중독자 등)을 방문할 때에도 경찰관이 동행할 수 있어 안전하고 원활한 업무추진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또 우체국 집배원과 경찰관이 각자 우편물 배달과 112 순찰을 수행하다 취약계층을 발견하면 즉시 제보할 수 있도록 위기가구 발굴·연계 체계를 구축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보를 받은 변산면사무소 맞춤형 복지팀은 현장에 나가 상담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안성면사무소 유인갑 면장은 “오늘 협약이 업무상 안전을 확보하고 이웃이 이웃을 돌보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출발점이 될 거라는 확신이 있다”라며 “각 기관이 서로의 업무체계를 존중하며 협력체계를 강화해 변산면 지역 내에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