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일자리 창출- 도심 활성 ‘두 마리 토끼잡이’
남원시, 일자리 창출- 도심 활성 ‘두 마리 토끼잡이’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8.02.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 도시재생 사랑나눔(마을카페․공방) 사업으로 주민참여 소득사업으로 발전도모

▲ 남원, 도시재생사업 야심차게 추진 ⓒ뉴스타운

도시재생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남원시가 빈집․빈점포를 활용한 창업을 유도해 구도심권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몰이에 나선다.올해 시행하는 빈집․빈점포를 활용한 창업지원 사업은 남원 도시재생 사랑나눔(마을카페․공방) 사업으로 주민참여 소득사업으로 발전시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복안이다.

대상지역은 동충동․죽항동․금동 일대(도시재생 활성화지역 내)로 주민 3인 이상으로 이루어진 팀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 가능한 업종은 프랜차이즈를 제외한 모든 소득사업으로 업종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남원시는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팀에게 최대 3천만원의 공간 리모델링 공사비 및 임대료(자부담 10% 필수), 임대료 인상 억제를 유도하기 위한 건물주와 임차인간의 상생협약, 창업을 위한 컨설팅 및 홍보를 지원한다.

시는 사업에 관한 주민 이해도를 높이고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2월 28일 (오후 6시 30분) 남원문화원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사업 신청서는 시 홈페이지(www.namwon.go.kr)에서 다운 받을 수 있고 신청은 3월 말까지 가능하다.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4월 말 최종 지원팀(8개팀)이 결정된다.

남원시 관계자는“금번 시행하는 사업은 주민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실현시킬 수 있는 사업으로 주민 일자리 창출과 함께 근린상권 재생을 도모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2020년까지 매년 사업을 시행하는 만큼 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랑나눔(마을카페․공방) 사업은 향후 3년 동안 총 5억원을 나누어 지원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