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134차 광화문 촛불시위'
사진으로 보는 '134차 광화문 촛불시위'
  • 김태우 기자
  • 승인 2003.04.09 10: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순이-미선이를 위해 모였던 사람들은 어디로 갔을까

 
   
  ▲ 4월 8일 밤. 사회를 맡은, 민주노동당 소속의 우위영 씨가 모인 사람의 숫자에 상관없이 열정적으로 촛불시위를 이끌고 있다
ⓒ 김태우
 
 

 

 
   
  ▲ 10명이 채 안되는 시위 참가자들이 손에 촛불을 든 채로 '아침이슬'을 부르고 있다
ⓒ 김태우
 
 

 

 
   
  ▲ 촛불시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4월. 서명을 하는 사람들도 매우 드물었다.
ⓒ 김태우
 
 

 

 
   
  ▲ 거리 한쪽에 세워져 있는 포스터는 촛불시위가 반전평화시위의 시발점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줄어든 시위 참가자들은 시민의 관심이 반전, 반파병 운동으로 옮겨갔음을 보여주고 있다
ⓒ 김태우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목 2003-04-11 03:10:35
김태우 기자님!
히히, 초점???
조명???
^^
기사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