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쌍치 복흥--정읍' 왕복 주민 교통불편 말끔히 해소
순창군, '쌍치 복흥--정읍' 왕복 주민 교통불편 말끔히 해소
  • 심광석 기자
  • 승인 2017.07.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쌍치와 복흥면에서 정읍을 오가는 임순여객 버스가 정읍터미널을 다시 이용할 수 있게 돼 쌍치·복흥면민들의 정읍방문에 불편이 말끔히 해소됐다.

전북 순창군은 오는 13일부터 임순여객 농어촌 버스가 정읍터미널에서 승하차 할수 있도록 임순여객과 정읍터미널이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복흥·쌍치면과 정읍을 오가는 임순여객 버스는 터미널 사용료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터미널에서 50m 정도 떨어져 있는 인근 버스승강장에서 승하차 해 왔었다. 이로인해 쌍치 복흥 주민들은 승강장까지 무거운 짐을 들고 걸어가야 했고 승강장 대기의자 부족은 물론 화장실 이용에 많은 불편을 감내해 왔다.

황숙주 군수는 주민들의 불편이 많다는 점을 알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각적 노력을 기울였다. 우선 부군수 주재하에 임순여객과 정읍터미널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양측이 상생하며 주민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들을 제시했다.

임순여객과 정읍터미널은 군 측의 적극적 중재를 받아들여 주민불편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하고 최근 임순여객 터미널 재사용에 뜻을 모았다.

임순여객 정읍터미널 승하차 재개 소식을 접한 쌍치 복흥 주민들은 “그동안 정읍을 오가면서 터미널에서 버스가 서지 않아 무거운 짐을 지고 이동하는 불편이 컸다” 면서 “이번 합의로 복흥과 쌍치면 주민들이 정읍을 오가는데 불편함이 해소돼 기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군은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교통편의를 위해 마을택시를 확대하고 순창 ~서울고속버스 승차권을 모바일 또는 인터넷에서 사전 예매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