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미디어방송사
JTBC '뉴스룸' 손석희, “Jtbc는 특정인 특정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손석희, "저널리즘 지키려 노력"
맹세희 기자  |  suok11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0  21:54:33
   
▲ ⓒ뉴스타운

Jtbc ‘뉴스룸’의 손석희는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손 앵커는 앵커브리핑에서 홍석현 중앙일보 Jtbc회장 퇴임과 대선출마설에 대해 소견을 밝혔다.

손 앵커는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입김에 오르내렸다. 가장 가슴아픈 것은 저희가 가장 견지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폄훼되기도 했다는 것이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손 앵커는 "언론은 사적영역이면서 공적영역이다"라고 전제한 뒤, "사적영역이면서 공적역할을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광고료를 받으면서 광고주를 비판하는 것 역시 어려운 일"이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저희 Jtbc와 관련이 있다고 사람들이 믿고 있는 기업에 대해서 그리고 매우 굳건해 보였던 특정 정치권력에 대해서 비판한다고 하는 일은 여지없이 반작용을 불러왔다"고 했다.

또한 손석희 앵커는 "언론은 국가에 대해서는 시민사회의 입장을 전달하고, 시민사회에 대해서는 진실을 전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나 기자들이나 Jtbc구성원 누구든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어떤 반작용을 감수하고도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고 말했다.

앞서 홍석현 중앙일보 Jtbc회장 퇴임과 대선출마설이 꾸준히 불거져오다가 지난 주말 그 예측이 현실화되자,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과 Jtbc 뉴스룸은 ‘자사 회장의 출마를 위해 보도를 해왔다”는 스캔들과 비난에 휘말려들었었다.

그러나 Jtbc와 손석희에 대해 모든 국민이 공감하고 있지 않다는 것도 또하나의 진실임을 그들 역시 귀기울여야 한다는 여론도 침묵하는 다수의 견해 속에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맹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