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지사 "옹졸한 중국에 단호히 대응..동남아로 투자해야"
홍준표 지사 "옹졸한 중국에 단호히 대응..동남아로 투자해야"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7.03.03 1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양아치 친박' 때문에 당 분열"

▲ 홍준표 경남도지사 ⓒ뉴스타운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3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 대해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이날 SBS '뉴스 브리핑'에 출연해 "중국의 보복은 대국답지 않게 옹졸하다. 이게 (우리나라를) 소국으로 보고, 마음대로 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거기에 대해 우리가 전전긍긍할 필요가 없다"며 "중국에 투자 안 하면 된다. 동남아에 투자할 데 천지다. 중국에서 기업들 철수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드 배치가 실효성이 있느냐는 별개의 문제"라며 "일본에는 사드가 없나. 그런데 왜 일본은 문제 삼지 못하고 한국만 문제 삼느냐"고 반문했다.

자유한국당 당원권 정지가 풀리면 한국당 대선 후보로 나서겠느냐는 질문에 홍 지사는 "당의 처분만 바란다"고 말했다.

옛 새누리당(한국당의 전신)에서 갈라져 나간 바른정당에 대해선 "바른정당과 늘푸른한국당은 '양박', 즉 양아치 같은 친박(친박근혜) 때문에 나간 것"이라며 "일부 극히 양아치 같은 친박 때문에 그런 거지, 친박 대부분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결국 대선국면에 가서 대동단결할 수 있으리라 본다"며 "기회만 오면 내가 (대동단결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반기업 정서'를 거론하며 "일부 좌파 정치인과 좌파 노조가 기업을 범죄인처럼 취급하면, 이런 상황에서 대한민국에서 기업 할 사람이 어딨느냐"고 말했다.

그는 "일자리를 만드는 게 기업"이라며 "지금 언론이나 방송이나 기업의 광고 없으면 바로 문 닫는다. 그런데 기업을 때리는 데 앞장서고, 그것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선고에 대해선 "어떤 결과가 나와도 승복해야 한다"면서도 "탄핵(심판) 이후가 더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심판) 후에도 어느 정도에서 승복할 만한 묘수를 헌재가 찾아내야 한다"며 "그걸 찾아내지 못하면 헌재가 엄청난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격리된 산천어, 2017-03-06 03:03:54
대한민국 에서 보수 로 살아간다는 것은 가시밭길" 과 같은 것이었습니다.홍지사님 무거운 대한민국짐을 내려놓지 마시고 애국보수 국민들과 부디 함께 해주세요,.분단국가 에서 여성 대통령 이 감당하기에는 친중 국회, 물이너무 더러웠고 그더러운 물에 맑은 물이 섞여버리면 맑아질수 없어므로.현재대한민국 은 늦었지만 정신차린 보수 국민들이 일어섰습니다,늦었지만 단호한 국민들 은 반공으로 뭉쳐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