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에 막말 홍준표, 한 기자에 "안경 벗기고 아구통 날리겠다" 발언도
문재인에 막말 홍준표, 한 기자에 "안경 벗기고 아구통 날리겠다" 발언도
  • 이하나 기자
  • 승인 2017.03.0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막말 홍준표

▲ 홍준표 문재인 (사진: 채널A 뉴스 캡처) ⓒ뉴스타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한 막말로 도마 위에 올랐다.

홍준표 지사는 28일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등과 오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한 막말을 퍼부었다.

이날 홍준표 지사는 본격적인 대권 행보에 뛰어들며 지지율에 관해 이야기하던 중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지금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의 막말에 곳곳에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가 했던 막말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홍준표 지사는 지난해 7월 자신의 사퇴를 촉구하며 단식농성중인 여영국(정의당) 경남도의원을 향해 '쓰레기'를 운운하며 막말을 던졌다.

지난 2011년 7월 홍 지사는 자신에게 민감한 질문을 던진 여기자에게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 버릇없게"라고 말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홍준표 지사는 그해 10월 대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대 계집애들 싫어한다. 꼴 같잖은게 대들어 패버리고 싶다"는 발언을 했다.

그는 태권도협회장 시절이던 2009년 자신의 반대세력을 향해 "사자는 강아지와 싸우지 않는다"는 말을 하는가 하면 민감한 질문을 던진 기자에게 "안경 벗기고 아구통을 날리겠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한편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한 홍준표 지사의 막말에 민주당은 최소한의 예의조차 갖추지 못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