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미국/중남미
"이방카 브랜드 사라" 발언 논란, 트럼프 취임 후 "사업에서 손 뗀다"더니…이방카 브랜드 사라
오수연 기자  |  ent@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0  15:26:55
   
▲ 이방카 (사진: 연합뉴스 TV) ⓒ뉴스타운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의 행동이 구설수에 올랐다.

트럼프 최측근 참모 켈리엔 콘웨이는 9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방카 브랜드 사라. 내가 여기서 공짜 광고를 하려고 한다"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지난 2일 미국 고급 백화점 노드스트룸이 매출 부진을 이유로 트럼프의 딸 이방카가 운영하는 '이방카 브랜드'를 퇴출 시켰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노드스트룸이 내 딸 이방카를 매우 부당하게 대우했다"라고 말해 주위의 질타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후보 당시 "취임 후 사업에 손을 떼겠다"고 발언하며 '해외에서 빼앗긴 미국 제조업계 일자리를 되찾자'라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당시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은 그동안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저렴한 인건비를 이용해 의류를 제조해왔던 이방카 브랜드 사업에 큰 타격을 주는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작 자신의 딸 이방카의 사업에 문제가 생기자 공약과 달리 자신의 지위를 잊은 듯한 모습을 보여 이번 논란이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오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