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브랜드 피너툰, 주목할 만한 BL 만화 7편 공개...양날의 검, 가부키
웹툰 브랜드 피너툰, 주목할 만한 BL 만화 7편 공개...양날의 검, 가부키
  • 뉴스타운경제 이선영 연구원
  • 승인 2016.09.19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웹툰 브랜드 피너툰에서 주목할 만한  BL 만화 7편을 공개했다.

BL(영어: Boy's love, 일본어: ボーイズラブ)은 남성의 동성애를 소재로 한 여성향 만화, 소설, 게임 등의 장르이다. 10대의 소년, 특히 미소년 사이의 연애를 나타내는 단어로서, 성인의 연애의 경우 멘즈 러브(Men's love)라고 불리는 경우가 있었지만, 최근에는 포괄적으로 '여성향의 남성간 연애'를 가리킨다. 동양권에서는 BL 또는 '보이즈 러브(Boys love)', 영문권에서는 Shonen-ai(少年愛)로 불리고 있다.

소년애를 직역한 단어인 boys love를 다시 일본어화 한 단어로써, BL이라고 불린다. 1990년대부터 쓰이기 시작하였다. 원래는 잡지 '주네(JUNE)'의 명칭을 따와서, '주네'라고 불렸지만, 여러 잡지에 쓰이지 시작하면서 '보이즈 러브'라는 단어가 보급되었다. 영문권에서는 일본어 그대로 "Shonen-ai"라고 불리며, 일본에서 영어 명칭을, 영문권에서는 일본어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흥미로운 점이다.

유사한 단어로 소년애, 쇼타콘, 야오이, 주네 등이 있지만, 전자 둘의 경우는 소년 사이의 애정, 기호 그 자체를 가리키는 데 반해, 후자 둘의 경우 서로가 그런 기호를 가진 관계 (대부분 성행위를 포함한다)를 주로 다루는 장르를 나타낸다는 점이 다르다. BL은 후자에 속한다.

야오이는 BL, 주네, 패러야오이(パロやおい), 또는 동인 상업 전체를 총칭하는 것으로, BL도 야오이의 한 종류에 속한다. 하지만 BL이라는 단어 또한 JUNE에서 파생된 것으로, 상업으로 인해 퍼진 단어로써, 주네와 패러디 야오이(일본어: パロディやおい)와는 별도로 다루고 있다. 주네보다 밝고 가벼운 작품이 많다. 패러디 야오이와 주네는 남성애를 다루고 있는 것 이외에는 공통점이 없는 장르였지만, 초기에 작가가 적었기 때문에, 패러디 야오이 작가를 끌어 들이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야오이'라는 비교적 직접적인 의미의 단어보다, BL을 어감이 부드러운 차용어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BL의 작가는 게이잡지에서 활동하는 작가가 많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펜네임을 달리하고 있다. 또한, 여성잡지 만화가로서 활동하는 경우도 많은데, 이 경우 같은 펜네임을 쓰고 있는 작가가 존재한다. 

그림체 때문에 종종 여성만화와 혼동하는 경우도 있지만, 장르는 거의 독립적이다. 또한 '보이즈 러브'라는 장르명에서 느껴지는 사전적 느낌과는 달리 소년 사이의 동성애뿐만 아니라 직장인들 사이의 동성애를 그린 리맨물 등 이른바 어른 캐릭터들의 동성애물도 폭넓게 BL의 범위로 인정된다. 뿐만 아니라 이전에는 있지 않던, 아버지수(オヤジ受), 맹자수(猛者受) 등의 것도 생겨나고 있다. '비쇼타콘'(非ショタコン)이라 불리는, '미소년이 아니라도 좋다'라는 생각을 가진 독자, 작가가 많아지고 있다. 외견과 성격이 닮은 듯한 캐릭터가 있어도, 그 캐릭터가 공(攻)인지 수(受)인지는, 독자와 작가에 의해 좌우되고 있다. (패러디 야오이에서는, 자신의 취향과 공수(攻受)가 반대로 되어 있는 작품에 욕설을 퍼붓는 독자도 있다.) 이런 것을 보더라도 상당히 넓은 장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소설, 만화뿐만 아니라 드라마 CD, 성인 게임등의 BL작품이 있어, 특히 여학생과 주부에게 인기가 있다고 한다. 애니메이트(アニメイト)같은 애니메이션 관련 상품을 취급하는 가게에서는 BL전문 코너가 있는 곳이 많다. 

웹툰 브랜드 피너툰에서 공개한 BL 만화 7편은 "죽어도 놔주지 않아!, 가부키, 비밀은 키스로 폭로된다, 자극 트레이닝,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열정의 인연, 양날의 검"이다.

죽어도 놔주지 않아! ( BL, 셀러리맨, 사쿠라이 료우, 피너툰 )

시험 받는 남자의 자제심은 과연 어디까지…?어느 날 유리의 맨션에 회사 선배인 키쿠치가 갑자기 찾아온다. 해외 부임에서 돌아온 지 얼마 안 된 키쿠치는 살 곳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며당분간 같이 살게 해달라고 부탁한다. 전에 신세를 진 적이 있던 선배라보답은 하고 싶지만...

▲ 죽어도 놔주지 않아! ( BL, 셀러리맨, 사쿠라이 료우, 피너툰 ) ⓒ뉴스타운

가부키 ( BL, 페어리BL, 재벌, 하시다 유카리, 피너툰 )
약속해주겠나? 반드시 나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로 다시 태어나주겠다고...명문가인 쿠가 집안의 후계자 코우노스케는갑자기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그것은 전국시대 다이묘로서 살던 자신과,자신의 심복이자 서로 사랑하던 사이인 카게야가.다시 태어나도 이 관계를 다시 이어가자고 약속하며 최후를 맞던....

▲ 가부키 ( BL, 페어리BL, 재벌, 하시다 유카리, 피너툰 ) ⓒ뉴스타운

비밀은 키스로 폭로된다  ( BL, 페어리BL, 대학생, 타카무라 안나, 피너툰 )
가장 싫어하는 남자와 비밀을 공유하다. 질척한 소리를 내며 닿아오는 입술에밀착한 하반신이 반응해 버리고 말았다!? 고고한 프라이드의 소유자인 레오.그에게는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는 비밀이 있다.그건 최근 들어 좀처럼 흥분할 수 없는 것.아무도 모르게 AV로 시험해 봤지만 아무 효과가 없다.그러던 어느 날.....

▲ 비밀은 키스로 폭로된다 ( BL, 페어리BL, 대학생, 타카무라 안나, 피너툰 ) ⓒ뉴스타운

자극 트레이닝 ( BL, 고수위, 치명적그이, 미쿠모 유즈루/우로코, 피너툰 )
이게 정말 마사지란 말이야?! 전 여자친구에게 시시하다며 차인 충격으로 더 이상 여성에게 반응하지않게 된 쿄야. 우연히 이 문제를 상담했던 동료 물리치료사 케이에게 마사지를 제안받아 마지못해 승낙했지만....

▲ 자극 트레이닝 ( BL, 고수위, 치명적그이, 미쿠모 유즈루/우로코, 피너툰 ) ⓒ뉴스타운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BL, 페어리BL, 시바, 피너툰 )
여자를 정말 좋아 하는데도 좀처럼 여자친구가 안 생기는 대학생 타이치는어느 날 갑자기 친구 카나데에게 고백을 받는다.어떤 일을 계기로 고등학교 때부터 몰래 카나데를 의식하고 있던 타이치는‘멋있고 인기도 많은 카나테가 왜 나를…?’하고 혼자 고민하다 카나데와 이런저런 걸 하는 꿈까지 꿀 정도인데....

▲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BL, 페어리BL, 시바, 피너툰 ) ⓒ뉴스타운

열정의 인연 ( BL, 치명적그이, 야쿠자, 이치하나 마츠비, 피너툰 )
어때? 증오하는 상대에게 범해지는 기분이 말이야...친구를 죽인 원수를 죽이기 위해야쿠자 사무소로 무작정 돌입한 젊은 형사 유토는중요한 순간 방아쇠를 당기지 못한 채,원수이자 야쿠자 두목인 쿠가 료세이에게 맞아 기절한다.그리고 눈을 뜬 유토는 굴욕적으로 능욕당하는데....야쿠자와 형사. 증오하는 상대.그리고 거듭되는 충격의 전개...

▲ 열정의 인연 ( BL, 치명적그이, 야쿠자, 이치하나 마츠비, 피너툰 ) ⓒ뉴스타운

양날의 검 ( 뱀파이어, BL, 치명적그이, 타케나카 세이, 피너툰 )
갑자기 찾아온 명문 블러드 학원의 입학 기회!! 학비 기숙사비 면제 & 장학금 500만엔이 지급되는 VIP 대우를 받는 특례생으로 입학하게된 카즈야. "본능을 억누르는 법을 배우기 위한 장소"라고?! 같은반 친구인 스오는 그에게 "내 전용 먹이"라는 선언을 받게 되는데....

▲ 양날의 검 ( 뱀파이어, BL, 치명적그이, 타케나카 세이, 피너툰 ) ⓒ뉴스타운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