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플랫폼 피너툰, 독점 BL 웹툰 10편 공개....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웹툰 플랫폼 피너툰, 독점 BL 웹툰 10편 공개....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뉴스타운경제 이선영 연구원
  • 승인 2016.09.05 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타운

웹툰 플랫폼 피너툰에서 독점 BL 웹툰 10편을 공개했다.

Boys Love(보이즈 러브). 남성과 남성 간의 연애 및 성관계를 소재로 다루는 장르. 기본적으로는 여성향이나 일부 남성들도 즐긴다. 기본적으로 굳이 따지자면 Geek/오타쿠 문화이기 때문에 RPF하고는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보통 줄여서 '비엘(BL보라)'이라고 읽는다. 실제 동성애자들의 문화나 환경과는 판이하게 다르며, 상상이 어느정도 가미된 여성용 판타지 장르이다

BL이라고 표기하며 90년대 중반부터 통상적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초기 일본에서는 여성향 동성애를 다룬 잡지 'JUNE' 를 그대로 따서 불렀으나 다른 여성향 동성애 잡지들이 'Boy's Love' 라 부르기 시작하여 보편적인 단어가 되었다. 한때 야오이라고 불렸으나 이 호칭은 21세기 들어서부터 쇠퇴해서 국내에서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이와같이 한국에서는 완전히 BL로 교체되었다. 일본에서는 2차 창작물의 BL은 야오이, 순수 창작 BL은 BL이라고 부르는 차이를 보이다가 한국과 마찬가지로 결국 야오이라는 단어도 사어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오덕들만 아는 용어이지만 일본에서는 비교적 대중화된 단어인 듯하다. 나이 지긋히 먹은 사람들도 가끔 사용하기도 한다. 한국으로 치면 츤데레 정도의 인지도라고 보면 될 듯.

여성향이라는 호칭도 널리 쓰이지만 엄밀히 말해 보이즈 러브는 여성향의 한 갈래로 여성향 전체를 이르는 말이 아니다. 단지 BL이 여성향의 대명사로 쓰일 뿐이다. 현재 보이즈 러브는 포괄적인 연령대 남성의 동성애를 다루고 있는데 명칭이 연령 차별적이므로 다른 단어로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으나, 이는 단어에 대한 오해이다. boy를 주로 소년으로 번역하기 때문에 성년 이하 어린 남성만 지칭한다고 오해하지만 영어에서 boy는 모든 연령대의 남성에게 사용할 수 있다. 오히려 guy는 여성에게도 사용되며, man은 성인 남성에게만 주로 사용할 뿐더러 인간이라는 의미도 포함하므로 더더욱 부적절한 명칭이다.

웹툰 플랫폼 피너툰에서 공개한 독점 BL 웹툰 10편은 "금지된 그 여름에, 스위트 리벤지!, 망상가의 사랑, 우리집 아이가 신세 좀 지겠습니다, 해피 라이프, 달콤한 야쿠자 -그에게 함락된 나, 토르소 멜트,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내일은 말할 수 있을까, 미칠듯이 우는 것은 나의 차례"이다.

금지된 그 여름에 ( BL, 학원물, 페어리BL, 아오바 이쿠라, 피너툰 )
친구들과 잘 어울리면서도 부모님의 기대에 부응하는 생활을 하던 카이리는항상 무기력해 보이는 소꿉친구를 끌어들여 처음으로 사정을 경험한다.그저 흥미로 시작한 카이리였지만, 미성숙한 몸은 점점 쾌락을 알게 되고둘만의 공간에서 행위는 더욱 고조되어간다.

▲ 금지된 그 여름에 ( BL, 학원물, 페어리BL, 아오바 이쿠라, 피너툰 ) ⓒ뉴스타운

스위트 리벤지! ( BL, 셀러리맨, 최강비주얼, 츠바키, 피너툰 )
입사 동기 코우노에게 회사에서 섹스하는 장면을 들킨 게이 쿠스하라.언제나 실적이 최하위를 밑도는 자신에 비해 항상 톱을 유지하며 인기까지 있는 그 녀석이 너무 마음에 안 든다.그 모습을 보인 뒤로 한층 싫어하는 감정에 불이 붙었는데,설상가상 상사의 명령으로 페어를 짜서 팀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고!

▲ 스위트 리벤지! ( BL, 셀러리맨, 최강비주얼, 츠바키, 피너툰 ) ⓒ뉴스타운

망상가의 사랑 ( BL, 학원물, 소꿉친구, 카즈키 소우토, 피너툰 )
나가시마는 중학교 때부터 쭉 같은 반의 미나미를 좋아했다. 친구이기에 고백할 용기도 못 내고, 그와 닮은 사람과 사귀는 처절한 나날들. 하지만 어느 날 그 현장을 미나미에게 들키고 마는데…!? 외골수에 약간 변태스러운 나가시마와 새침한 미나미의 삐걱삐걱 러브♥다이어리

▲ 망상가의 사랑 ( BL, 학원물, 소꿉친구, 카즈키 소우토, 피너툰 ) ⓒ뉴스타운

우리집 아이가 신세 좀 지겠습니다 ( BL, 셀러리맨, 호스트, 야마다 마리오, 피너툰 )
고지식한 샐러리맨이자 싱글파더인 안죠와 화려한 외모의 유아사는 공통점 없는 이웃이다. 어느날 안죠의 외아들 히데키가 유아사의 방에 몰래 들어가 장난을 친것을 계기로 연하인 유아사에게 자녀 교육방식에 대해 무시당한 안죠는 사과도 잊은 채 그와 싸우게 되고, 우연히 해버린 키스로 두 사람의 관계는 더욱 묘한 방향으로 흘러가는데… 

▲ 우리집 아이가 신세 좀 지겠습니다 ( BL, 셀러리맨, 호스트, 야마다 마리오, 피너툰 ) ⓒ뉴스타운

해피 라이프 ( BL, 소프트BL, 동거, 후지타니 요우코, 피너툰 )
통학 때문에 친한 이웃사촌 신네 집에서 거주 중인 케이타.좋은 대학을 나오고 좋은 회사에 들어갔지만 귀찮다는 이유로 회사를 그만두고 빈둥빈둥하고 있는 신에 대해 처음에는 남모를 사정이 있을 거라 생각해 신경을 쓴 케이타였지만 실은 단순히 능력 없는 어른이었다!?

▲ 해피 라이프 ( BL, 소프트BL, 동거, 후지타니 요우코, 피너툰 ) ⓒ뉴스타운

달콤한 야쿠자 -그에게 함락된 나 ( BL, 야쿠자, 경호원, 사사키 이마, 피너툰 )
"벗어, 네 몸을 보고 싶어."어느 날, 잠입 수사를 명령받은 신참 형사 카사이.그 내용은 바로 매주 '가게'에 남자를 사러 오는 야쿠자 간부를 유혹하라는 것인데….무리라고 생각하면서 가게를 떠나려는 찰나 정말로 표적인 잇시키가 말을 걸었다?!카사이는 그의 테크닉에 지금까지 느껴보지 못한 쾌감을 느끼고,

▲ 달콤한 야쿠자 -그에게 함락된 나 ( BL, 야쿠자, 경호원, 사사키 이마, 피너툰 ) ⓒ뉴스타운

토르소 멜트 ( BL, 학원물, 소프트BL, 나츠키 지포, 피너툰 )
미대의 조소과에 다니는 카즈키는어느 날 건축과 야부키가 말을 걸어 온 것을 계기로,붙임성 있는 그의 성격 덕분에 기묘한 인연을 맺게 되었다.허물없이 본능에 충실한 그의 솔직한 칭찬에,동생의 재능에 대한 콤플렉스와 자신의 길에 대한 위화감으로흔들리던 카즈키는 조금씩 용기를 얻게 되지만,‘LOVE의 의미로 너를 좋아해’라는 갑작스러운 야부키의...

▲ 토르소 멜트 ( BL, 학원물, 소프트BL, 나츠키 지포, 피너툰 ) ⓒ뉴스타운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BL, 페어리BL, 시바, 피너툰 )
여자를 정말 좋아 하는데도 좀처럼 여자친구가 안 생기는 대학생 타이치는어느 날 갑자기 친구 카나데에게 고백을 받는다.어떤 일을 계기로 고등학교 때부터 몰래 카나데를 의식하고 있던 타이치는‘멋있고 인기도 많은 카나테가 왜 나를…?’하고 혼자 고민하다 카나데와 이런저런 걸 하는 꿈까지 꿀 정도인데, 정작 

▲ 누구 때문에 고민하는가? ( BL, 페어리BL, 시바, 피너툰 ) ⓒ뉴스타운

내일은 말할 수 있을까 ( BL, 학원물, 소꿉친구, 사쿠라 시이네, 피너툰 )
'단순하고 바보 같은 면도 내게는 눈이 부신걸.그러니까…그런 아픈 표정은 짓지 마!'우연한 계기로 동급생인 오오타니의 연애 상담을 맡게 된 타카츠키.아무리 봐도 서로 사랑하는 것 같지만 극심한 심술쟁이인 탓에속마음과는 달리 상대에게 얄미운 말만 하는 오오타니가 답답한 한편,그 순수함이 부럽기도 

▲ 내일은 말할 수 있을까 ( BL, 학원물, 소꿉친구, 사쿠라 시이네, 피너툰 ) ⓒ뉴스타운

미칠듯이 우는 것은 나의 차례 ( BL, 셀러리맨, 판타지, 쿠사비 케리, 피너툰 )
대기업으로 전직한 회사원 타카바. 새로운 세상을 꿈꾸며 가슴 설렜지만입사 첫 주부터 직속 상사인 카라스노의 비밀을 알게 된다.카라스노의 비밀, 그것은 특이체질로서 다른 사람을 유혹해 욕망을 부추길 수 있다는 것.그리고 그 체질과 몸을 이용해서 대기업의 출셋길을 걷고 있었던 것이다.쉽게 다리를 벌리고 

▲ 미칠듯이 우는 것은 나의 차례 ( BL, 셀러리맨, 판타지, 쿠사비 케리, 피너툰 ) ⓒ뉴스타운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