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 ‘영국 파트너 국가 지위’ 모색
유럽연합(EU), ‘영국 파트너 국가 지위’ 모색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6.06.26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케리 국무장관, 영국 방문 의견 청취 예정

▲ 로마를 방문 중에 있는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국무장관도 26일(현지시각) 브뤼셀과 영국을 27일에 발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영국을 유럽연합의 ‘파트너 국가 지위’로 삼을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방문으로 보인다. ⓒ뉴스타운

영국이 지난 23일(한국시간 23일 오후 3시부터 24일 오전 6시까지) 실시한 국민투표에서 끝내 영국이 유럽연합(EU)을 떠나기로 결정된 뒤 유럽연합 측은 이에 대응을 놓고 협의가 27일 본격화된다.

로마를 방문 중에 있는 존 케리(John Kerry) 미국 국무장관도 26일(현지시각) 브뤼셀과 영국을 27일에 발문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영국을 유럽연합의 ‘파트너 국가 지위’로 삼을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방문으로 보인다.

유럽연합은 협의에서 주요 회원국 탈퇴라는 전후 유럽통합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이해 EU의 미래 불안을 지우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협의회의가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EU는 28~29일 이틀간 브뤼셀에서 정상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영국의 국민투표 이후 회원국 정상이 몰려드는 최초의 기회에서 첫날은 EU 정상들은 데이비드 캐머런(David cameron) 영국 총리가 영국 측의 입장 등을 설명을 청취한다. 이틀째에는 남은 27개 회원국 정상들이 영국을 제외한 비공식 모임을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27일에는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는 EU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이어 프랑스와 이탈리아 정상과의 회담도 열어 사전 조율에 들어간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25일 “영국은 앞으로도 긴밀한 동반자”라고 강조했다. 독일 언론들은 독일 정부가 영국을 EU의 ‘파트너 국가’로서 취급하는 것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정식 이탈 협상 개시가 몇 달 뒤로 쳐져 있는 것에 대한 영국에 대한 대응이 초점이 될 전망이다. 캐머런 영국 총리는 국민투표 결과가 나오자마자 “국민들의 뜻을 존중한다”며 “자신은 오는 10월까지 잔무 처리를 하고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유럽연합 일부 회원국들은 “빨리 탈퇴 절차를 거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