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법원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벌이다니!
(성명서)법원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벌이다니!
  • 보도국
  • 승인 2016.05.20 03: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법원에서 폭력을 행사하다니, 법치에 대한 훼손이요, 민주에 대한 도전이요, 대한민국에 대한 능욕이다. 2016년 5월 19일 오전 10시 35분, 5.18 광주 자칭 민주화 단체들이 백주대낮에 법원 내에서 지만원 박사를 집단 폭행했다. 저것들은 과연 민주화 단체 인가, 폭도 떼거리 인가.

5.18 단체들이 법정에서 폭력 사태를 일으키는 것은 상습적이다. 지난 2010년 10월 수원지방법원 안양지법에서 열린 지만원 박사의 재판에서 5.18 단체원들은 지만원 박사 측 방청객을 폭행했다. 피해자 A여인은 귀걸이가 떨어져 나가며 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재판정에서는 지만원 박사의 변호인인 서석구 변호사를 향해 욕설을 하고 소리를 질러 재판이 세번이나 휴정되었다.

5.18 단체들은 왜 법원에서 단골로 폭력을 행사하는가. 5.18 단체들은 법위에 군림하기 때문이다. 5.18 단체들은 왜 폭력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않는가. 5.18 단체에게 그 폭력은 범죄가 아니라 민주화운동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왜 이성적이지 못한가. 그들은 떼법의 나라, 폭력의 나라에서 온 이방인들이기 때문이다.

광주에서 일어날 법한 일이 대한민국 서울에서 일어 났다. 주먹으로 해결할 일이었다면 무엇 하러 서울까지 왔는가. 광주에서 무기고 털고 총질해도 되었을 것을, 폭력으로 해결할 일이었다면 무엇 하러 고소까지 했는가. 저 해방정국의 해방구처럼 인민재판과 죽창으로 5.18 민주주의의 본색을 보여줘도 되었을 것을.

자기들의 뜻과 다르다는 이유로 타자에 대한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파쇼다. 이건 민주화 단체가 아니라 스탈린이고 히틀러다. 법원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벌이다니! 이것은 무기고 털고 군인에게 총질하던 폭동을 민주화운동으로 숭상하던 나라가 운명적으로 맞아야 하는 처참한 풍경이다. 대한민국의 법률을 무시하는 5.18의 파쇼들이여, 너희들의 나라로 돌아가라!

2016년 법원에서의 폭력 사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 현주소를 보여 주는 지표다. 5.18로 이루어 졌다는 민주주의는 허상의 아지랑이였을 뿐, 5.18 민주화는 폭력과 선동과 위선이 난무하는 사이비였고 가짜 였다. 이제는 국민들이 매를 들 차례이다. 5.18은 이제 그만 가면을 벗고 국민 앞에 머리를 박으라!

2016. 05. 19.

광주 5.18 진상규명국민모임

구국통일네트워크. 국가개혁구수회의. 국가안보정책연합. 나라사랑어머니연합. 나라사랑실천운동. 남침땅굴을찾는사람들. 뉴스타운. 대한민국구국채널. 대한민국대청소500만야전군. 대한민국수호국민연합. 대한민국수호원로회의.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박정희바로알리기국민모임. 사단법인 실향민중앙협의회. 서북동지중앙협의회. 자유논객연합. 자유대한포럼. 자유민주수호연합. 자유민주행동. 정치개혁국민운동의정감시단.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법원 2016-05-22 23:05:57
집단폭력은 최고의 형으로 다스리고...
광주폭동사태의 진실을 가리자는데....뭔 말이 많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