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불허에 정치권 재고요청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불허에 정치권 재고요청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6.05.16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처, “국론분열 우려 정부입장 정하는 것 어렵다”

▲ ⓒ뉴스타운

국가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과 ‘제창’에 대해 국론 분열의 문제를 이유로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했다고 청와대가 16일 통보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보훈처의 ‘합창’ 결정 소식이 전해진 이날 여야 정치권은 물론 광주시, 광주시의회, 5.18단체들까지 청와대와 보훈처를 향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를 재검토 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첫 상견례 직전 티타임에서 이와 관련 “자칫하면 또 다른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한 것 같다”며 “최선의 방도를 찾아봤는데 이 방도 외에는 없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인 것 같다”며 보훈처 결정에 존중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나 비상대책위원회 첫 상견례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허용하지로 않기로 결정한 건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5·18 기념식이) 아직 이틀 남았으니 재고해주길 요청한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재고 요청을)청와대에 직접 전달할 것이냐”고 묻자 “정부 측에 분명히 입장을 전달했고, 논평으로 갈음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지난번 청와대 회동에서 여야 대표와 합의한 것은 ‘총선의 민심을 반영해서 국가적인 사안에 대해 협조하고 야당의 의견도 받아들이겠다’는 정신이 합의됐다고 본다”며 “그런데 2~3일도 안 지나서 보훈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못하겠다고 했다”며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본인의 SNS를 통해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으로부터 보훈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에 대해 현행대로 합창 결정이 됐으니 이해를 바란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국민의당 하고만 파트너십을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며 “대통령의 지시를 보훈처장이 지시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고 임을 위한 행진곡이 협치를 위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 말했는데 합창으로 대체할 수밖에 없다는 국민의당 원내대표의 보도에 대해 진실을 밝혀달라”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과 내일 시간이 있기 때문에 보훈처장이 재검토하고 청와대사 다시 지시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가보훈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과 제창에 대해 국론 분열의 문제를 이유로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했다고 청와대가 16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아침 7시 48분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으로부터 어젯밤 늦게까지 보훈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에 대한 논의 결과 국론분열의 문제가 있어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 청와대에 보고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이해를 바란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는 대통령께서 지난 13일 청와대 회동과 소통 협치의 합의를 잉크도 마르기 전에 찢어버리는 일이라며 강한 항의를 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제창 불허 결정과 관련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에 5.18 기념행사 지정곡을 위한 법안 개정 및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청구건의안을 공동발의 할 것을 제안했다.

광주시의회도 제창 불허에 반발, 제36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광주시의원들은 앞서 지난달 13일 의원 간담회를 갖고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공식 기념곡 지정이나 제창이 불허될 경우 기념식 불참을 결의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보훈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까지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 제청과 관련, 찬성과 반대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 있어 정부입장을 정하는 것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합창을 유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보훈처는 이 같은 결정에 대해 “대통령 또는 국무총리께서 참석하는 정부 기념식이 국민통합을 위해 한마음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나뉘고 있는 상황에서, 참여자에게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는 ‘제창’ 방식을 강요해 또 다른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보훈안보단체와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편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 회동 당시 더불어민주당 우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 원내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곡으로 지정할 것을 강력 요구했고, 박 대통령은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좋은 방법을 찾도록 국가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답한바 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