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첫 미국 국빈방문 시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첫 미국 국빈방문 시작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5.09.2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대국관계 구축 강조

▲ 시 주석은 사이버 공격 문제에 대해서 “중국 정부는 사이버를 통해 기업에 대한 정보도난에 대해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이버 범죄를 단속하기 위한 고위급 대화 메커니즘을 구축하는데 협력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뉴스타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2일(현지시각, 한국시간 23일 새벽) 미국 남부 워싱턴 주 시애틀에 전용기로 도착, 첫 번째로 미국 국빈방문을 시작했다.

시진핑 주석은 미국의 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행한 연설에서 “세계의 평화와 발전을 촉진해 나아가기 위해 중국과 미국은 새로운 형태의 대국관계를 올바른 방향으로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중관계에 대해 “충돌과 대립을 피하고, 윈윈(win-win)의 협력관계를 목표” 설정의 필요성을 강조해, 오는 25일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남중국해와 사이버 공격 등의 문제로 중국에 대해 비난이 높아지고 있는 미국 측을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시 주석은 사이버 공격 문제에 대해서 “중국 정부는 사이버를 통해 기업에 대한 정보도난에 대해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이버 범죄를 단속하기 위한 고위급 대화 메커니즘을 구축하는데 협력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경제정책 분야의 위안화 환율에 대해서는 “시장 실정이 환율에 반영되도록 개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하고 주식시장의 혼란과 관련해서는 “중국 정부가 안정시키는 조치들을 취했으며, 이미 주식시장은 자체의 힘으로 회복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진핑 주석은 시애틀 제류 중에 항공우주 대기업인 보잉과 소프트웨어 대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를 시찰할 예정이며, 24일에는 워싱턴을 방문하고 25일에는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