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일 국방부차관 전격 사퇴
유효일 국방부차관 전격 사퇴
  • 이창훈 기자
  • 승인 2005.05.0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진압전력 - “의혹없는 군 과거사 진상규명 위해…”

 
   
  ▲ 유효일(62) 국방차관  
 

5.18 광주민주화 운동 당시 진압군 대대장을 맡았던 경력으로 사퇴 압력을 받아왔던 유효일(62) 국방부차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유 차관은 본인의 사의와 관련 “군 과거사 진상규명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조사돼 군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국방부가 4일 밝혔다.

유 차관의 사표는 윤광웅 국방장관을 통해 청와대에 전달돼 곧 수리할 방침이다.

5.18 진압전력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80년대 대학생 녹화사업에 관여해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았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었으나 유 차관은 그동안 이런 의혹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유 차관은 노무현 대통령이 최근 국방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군 과거사 진상규명 노력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면서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군 과거사 진상조사 작업은 유차관의 사퇴로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국방부는 빠르면 이번 주안에 민간인 8명과 국방부 인사 5명으로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