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테러범 13명 사형 집행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테러범 13명 사형 집행
  • 안형준 기자
  • 승인 2014.06.17 15: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테러에 강경 대응 의지 보여

▲ 지난 5월 발생한 신장자치구 폭탄테러(사진출처-SBS뉴스캡처)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테러 가담자 13명에 대해 지난 16일 사형을 집행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신장위구르자치구의 아커쑤(阿克蘇), 투르판(吐魯番), 허텐(和田) 각 지구 에서 “폭력 테러를 계획 실시해 경찰과 시민을 살해, 공공의 안전에 중대한 위협을 줬다”는 혐의로 사형 선고를 받은 13명에 대해 형을 집행했다고 전했다.

7개의 테러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밝혀진 사형수들은 위구르족으로 추정되며 이들 중 3명은 지난해 6월 26일 투르판(吐魯番)지구 루커친(魯克沁)진의 정부 청사와 경찰서, 호텔에 난입해 공안과 공무원, 민간인 등 24명을 살해하고 23명에게 부상을 입힌 자들로 전해졌다.

복수의 테러 사건에 대해 동시에 사형이 집행, 공표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이는 오는 7월 5일 신장위구르자치구의 한족과 위구르족 민족충돌 5주년이 되는 날을 앞두고 신장 테러 위협이 고조되면서 테러에 대해 철저한 단속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는 2009년 7월 5일 한족과 위구르족의 충돌로 197명이 숨지고 1700여 명이 다친 최악의 유혈 사태가 발생했었다.

한편, 우루무치중급인민법원은 지난해 10월 베이징(北京) 톈안먼(天安門) 앞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테러 사건혐의로 기소된 주범 3명에게 이날 사형을 선고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 4, 5월 우루무치에서 잇따라 자살 폭탄테러 사건이 발생하는 등 테러가 잇따르면서 테러범은 예외 없이 사형으로 엄하게 다스리는 초강경 대응으로 맞서고 있으며, 신장위구르자치구 전역에서 사실상 반테러 비상체제를 선포하고 우루무치, 카스, 아커쑤 등 신장 전역에서 테러 용의자들에 대한 체포 작전에 돌입해 무차별 검거에 나서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unistar 2014-06-17 21:52:39
중국만큼 강경조치를 취하는 나라도 없는것 같습니다. 인구가 많아서 사람 하나 죽어도 대수롭지 않은건지는 몰라도, 사형제도가 아직도 있다는 점은 좀 무섭네요.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sijwd@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