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문화융성은 21세기의 연금술
박근혜 대통령, 문화융성은 21세기의 연금술
  • 보도국
  • 승인 2013.07.2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융성이 국민행복의 열쇠가 될 수 있을 것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문화융성위원회의 첫 회의를 주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과 민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회의를 주재하며 국민들의 행복지수는 OECD 국가들 중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고 여가활동 확대 등 삶의 질에 대한 기대는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 사회의 이러한 문제점들을 극복하는데 문화융성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문화적 삶의 질을 높인다면 문화융성이 국민행복의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한류를 통해서 온 세계가 우리 문화를 즐기고 공감하고 있고 우리 문화산업의 가능성은 K팝이나 드라마 등 한류의 성공으로 이미 입증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제 한류를 한글과 한식, 한옥, 공예 등 우리 문화 전반으로 확산시키고 문화와 산업을 통해서 문화산업을 발전시켜 우리 경제의 새로운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또 문화는 소수만을 위한 것이 아니며 어린이부터 청장년,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온 국민이 문화를 통해 행복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특히 미래를 책임질 청년들이 창의성과 감수성을 계발하면서 마음껏 열정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 가족들이 다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만들어가야 하겠다고 했다.

이어 문화융성은 창조경제의 토대가 될 수 있고 다른 산업의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더해 주는 21세기의 연금술이라며 영국도 비틀즈나 해리포터와 같은 문화의 힘이 영국 경제에 새로운 힘을 불어넣었듯이 문화가 과학이나 IT, 그리고 전통산업들과 결합함으로써 창의성을 불어넣어줄 수 있다고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