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을 배은망덕한 김정은 오래 못간다
남한을 배은망덕한 김정은 오래 못간다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3.06.05 0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세습 인정 받고자 중국을 방문하려 했으나 거절 당해

 

북한이 이르면 한두 달 후에 영변 핵시설을 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북한은 영변의 경수로가 전력 생산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 목적이 배경에 깔려있는 속내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관련 웹사이트 '38노스'에 의하면 북한이 최근 5메가와트 급 가스 흑연 원자로와 20~30메가와트 급 실험용 경수로 원자로를 포함한 영변 핵시설 가동을 위해 5메가와트 급 원자로가 한두 달 후에 가동할 수 있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

'38노스'는 또 원자로가 가동되면 한 해 6kg의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고 이를 핵무기 생산에 이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38노스'는 지난달 초 보고서에서도 영변의 실험용 경수로가 완성 단계에 있다면서 연료가 충분하다면 올해 중반에 시험 가동, 내년 상반기에 완전 가동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이 플루토늄을 생산해 소형경량급 핵폭탄을 만들어 미국과 한국을 위협하는 핵실험을 공해상에서의 해저실험으로 자행해 또한번의 김정은을 과시하겠다는 시나리오를 갖고 있다고 한 소식통이 밝혔다.

김정일 생전에 이와같은 준비가 전 김대중 대통령때부터 있어 왔고 노무현 전대통령 때에 준비자금이 확보돼 시도를 하려 했었으나 중국의 눈치와 건강상의 이유로 유보됐었다고 했다.

김정일이 닦아 논 기반위에 김정은은 중국으로부터 따돌림을 받으면서까지 똥뱃짱으로 자행했다.

김정은은 세습을 인정 받고자 중국을 방문하려 했으나 거절 당했고 여러차례나 방중을 거절 당해 불만을 갖고 있던 즈음 김정은을 제껴놓고 박근혜 대통령을 먼저 국빈으로 초청해 김정은의 심기는 불쾌하기 짝이없는 심경이다.

김정은은 중국이 김정남을 더 선호한다는 사실을 간파하고 김정남의 행적을 감췄다.

암살했는지 아무도 모르는 곳에 연금시켜 놓았는지 아니면 중국이 어디론가 감춰놨는지 아는 이 아무도 없다.

오늘의 김정은이 중국이 하지말라는 핵실험을 자행하는 오기를 부리는 배경에는 전 대통령들의 덕이 숨어 있음에도 오기로 기고만장해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3억3105만달러를 현금으로 북한을 지원했고 11억5730만달러의 현물을 제공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15억7117만달러를 현금으로 제공했고 28억9998만달러의 현물을 제공했다.

두 대통령이 북한에 제공한 현금과 현물을 합산해 보면 김대중 24억8835만 달러, 노무현 44억7115만 달러로 총 69억5950만 달러가 오늘의 북한의 핵기반에 일조한 것으로 정부 내부 보고자료에 나와 있다.

전전 정권까지의 남한은 표리부동한 북한에 놀아났다. 이제 더 이상의 꼭두놀음은 용납되지 않는다.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을 괴뢰도당이라는 망말을 썼다. 괴뢰는 꼭두각시를 의미 한다.  현 박근혜대통령에겐 언어도단이다.

김정은은 강성대국이란 오판을 버리고 이성을 회복해 한 국가의 군주로서 권력을 유지해 가야 산다.

독불장군으로 까불다가는 제명에 못산다.

오판과 자만는 자멸뿐이다. 이제라도 백성들의 배가 곯치 않는 군주가 되어야 한다. 천심을 어기면 아랍국가들의 붕괴를 면치 못할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중의 만행만 2013-06-05 14:24:34
없었더라도 이미 한국은 통일되었었다.
1998년 북한에 퍼주기만 하지 않았더라도, 그때 망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 생명줄을 김대중 노무현이 연장해주어 북한주민의 고통연장 김씨왕조 수명연장에 도움을 줬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