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영TV 금강산홍보로 ‘금강산 관광 상품’ 불티
중국, 국영TV 금강산홍보로 ‘금강산 관광 상품’ 불티
  • 외신팀
  • 승인 2012.07.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감싸기에 이어 경제적 간접지원 드러나

중국정부가 북한의 대 중국인 대상 금강산 관광 사업에 음으로 양으로 도와주는 모양새가 나왔다.

▲ 겸재 정선의 금강산
전세기를 이용한 중국인 금강산 관광이 중국내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중국 당국이 국영 텔레비전까지 동원해 금강산 관광 상품을 이례적으로 홍보한 탓에 그렇게 큰 호응이 있을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중국 지린성(길림성) 조선족자치주 옌지를 출발하는 전세기편으로 북한으로 가 평양과 금강산을 관람하는 여행 상품이 등장한 것은 지난 12일이다.

그런데 중국 당국의 물밑지원(?)으로 TV에 금강산 관광 상품이 소개되자 2주도 채 안 돼 여행상[ 예약 문의가 ‘빗발치듯’ 늘었으며 이로인해 늘어난 업무 때문에 ‘눈 코 뜰새가 없다“고 중국의 길림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옌지~금강산 관광 상품을 운영하는 ‘연변천우국제여행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 ‘전세기편 금강산관광길의 물목이 트였다’고 전했습니다.

여행사 측은 옌볜지역은 물론 산둥성 등 다른 지역 관광객의 참여도 부쩍 늘고 있다며 최근 중국 중앙, CCTV가 옌지~금강산 관광을 집중 보도하면서 중국인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국영 중앙TV는 지난 17일 뉴스 시간에 12일 출발한 제1차 옌지~금강산 관광단의 북한 내 행적을 자세히 소개한 적이 있으며, 중국 국영TV가 직접 뉴스 채널을 통해 금강산 관광 상품을 소개한 건 이례적으로 북한의 경제난 해소를 간접 지원하려는 중국 당국의 의도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천우국제여행사 측은 옌지시 정부가 정책면은 물론 자금면에서도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밝혀 이 같은 추정을 뒷받침했다.

한편, 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해 부족한 외화를 벌어들이려는 북한도 최근 들어 부유한 중국인 관광객을 겨냥한 맞춤 관광, 중국인 사업가를 위해 대북 투자 환경을 직접 둘러볼 수 있는 여행, 기존 평양 관광 코스에 골프 관광을 따로 추가할 수도 있는 상품 등을 선보이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