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을 위한 행진곡‘ 열정 무대 박수갈채
'님을 위한 행진곡‘ 열정 무대 박수갈채
  • 박찬 기자
  • 승인 2012.07.2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 폐막 무대에서 공개

▲ 지난 20일과 21일 두차례에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폐막작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 지난 20일과 21일 두차례에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폐막작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 지난 20일과 21일 두차례에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폐막작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 지난 20일과 21일 두차례에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폐막작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 '님을 위한 행진곡-자스민광주2012 '공연 모습을 카메라 다중노출 기법 촬영으로 당시 혼돈의 시기를 재조명 해보았다.
▲ 공연을 마친 무용수들과 총감독이 무대에 나와 인사를 하고 있다.

 젊은 무용수들의 열정적인 몸짓으로 그려낸 ‘5월의 기억과 희망’에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갈채를 아끼지 않았다.

광주문화재단이 제작한 '님을 위한 행진곡-자스민광주 2012(총감독 윤상진)'가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열렸다.
 
이번 공연은 '페스티벌 오!광주-브랜드공연축제' 폐막무대에서 지난 20일과 21일 두차례에 페스티벌 오! 광주-브랜드공연축제’폐막작으로 광주시민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님을 위한 행진곡-자스민광주 2012'는 지난해 광주문화재단이 제작해 영국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별 5개를 획득한 '자스민광주 2011'을 이어 광주정신을 주제로 만들어진 광주의 대표적인 브랜드공연 작품이다.
 
지난 80년 5월 그날의 이야기, 그리고 살아남은 이들의 32년 간의 세월을 논픽션 스토리를 춤으로 표현한 '다큐멘터리 댄스 시어터(Documentary Dance Theater)' 형식으로 제작됐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 평생 나아가자던 ~’ 한 남자가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다가 그날의 기억으로 돌아가면서 극은 시작이 되었다.
 
그날의 현장과 살아남은 자들의 삶과 시련, 저항의 32년을 후일담이나 애절한 씻김을 뛰어넘어 지나온 세월을 무용수들의 경쾌하고 다이나믹한 춤과 경쾌한 음악을 통해 광주 시민의 이야기를 춤으로 보여줬다.
 
5.18을 체험하지 못한 사람이라도 그때 당시 광주시민들의 분노, 투쟁, 희생등을 알수 있게 무용수들의 섬세하고 격렬한 몸짓은 완벽하게 춤으로 승화 표현됐다.
 
몸의 신체 모두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파워플 함과 섬세한 몸짓 안에 당시 시대의 인간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 내는 솜씨에 관객들은 전율마저 느껴야 했다.
 
남자 무용수들이 펼쳐내는 군무는 역동적이며 오히려 아름답기까지 했다.
 
무용수들의 힘찬 몸짓의 파워가 객석 관객에게 고스란히 전달되었으며, 무용수들의 거친 율동뒤에 내뱉는 숨소리마저 객석에 전달되어 그날을 회상케 했다.
 
'자스민광주 2011' 제작진은 국립무용단 지도위원을 역임한 윤상진 총감독으로 류장현 안무가, 김남건 연출가, 김태근 음악감독이 힘을 보탰다.
 
특히 이번 작품 제작 과정에서 주목할 부분은 20대의 젊은 안무가 류장현씨의 파격적인 발탁이다.
 
윤상진 총감독은 "광주의 영령을 달래고 위로하는데 한계를 두지 않고 광주의 새로운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이번 공연이 광주민주화운동의 찬란한 역사를 재인식하고 세계가 광주에 대한 왜곡된 시각을 바로잡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제작의 변을 밝혔다.
 
다큐멘터리 댄스 시어터 ‘님을 위한 행진곡-자스민 광주2012’는 오는 10월 19일과 11월 23일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두 차례 상설공연을 준비 중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