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헬기 추락 장▪차관 등 6명 사망
케냐, 헬기 추락 장▪차관 등 6명 사망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6.10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냐 수도 나이로비 인근에서 10일 경찰 헬리콥터가 추락해 탑승하고 있던 국내 치안 담당 장관과 차관, 수행원 등 6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데일리 네이션 인터넷 판이 보도했다.

헬기의 추락 원인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추락한 경찰 헬기는 나이로비 윌슨 공항(Wilson airport)을 이륙한 뒤 오전 8시 30분 쯤(현지시각) 나이로비 외곽지역의 은공 언덕의 키부쿠 숲(Kibuku forest)에 추락해 조지 사이토티(George Saitoti, 66) 케냐 치안담당 내무장관과 오르와 오조데(Joshua Orwa Ojonde, 54)차관, 그리고 수행원 2명과 조종사, 부조종사 등 6명 전원이 사망했다.

특히 조지 사이토티 치안담당 장관은 전 정권에서 부통령을 지낸 인물로 알려졌으며, 2013년으로 예정된 케냐 대통령 선거에 출마를 표명한 상태의 유력한 대선 후보로 지목된 인물이기도 하며, 지난해 케냐 군이 알 카에다와 연계된 쉐밥(Shebab) 이슬람 무장세력 소탕을 위해 이웃국가인 소말리아에 진군을 하는 데에도 크게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오조데 차관의 지역구인 지방도시 은디와의 한 교회 행사에 참석하려다 변을 당했다

므와이 키바키(Mwai Kibaki) 케냐 대통령은 조의를 표하며 "이들의 죽음은 케냐에 커다란 손실이다. 사이토티 장관은 자신을 희생하고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모범적인 공직자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