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리비아 트리폴리 전격 방문
힐러리 클린턴, 리비아 트리폴리 전격 방문
  • 외신팀
  • 승인 2011.10.19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TC와 회담, 무기의 무장 세력에의 유입 등의 문제 협의

▲ 리비아 트리폴리를 전격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시엔엔 방송 화면 캡쳐 ⓒ 뉴스타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각)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를 전격 방문, 반 카다피 대표기구인 ‘국가과도위원회(NTC=National Transitional Council)’의 지브릴 의장과 회담했다.

 

힐러리 클린턴 장관과 회담에서 앞으로 리비아 정권 이양 과장 등에 협의 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미 국무장관의 트리폴리 방문은 지난 8월 하순께 카다피 정권 붕괴 후 처음으로 지금까지 미국 관리로는 최고위 관리의 방문이다.

 

복수의 외신에 보도에 따르면, 힐러리 클린턴 장관은 지중해의 몰타를 경유 트리폴리에 도착한 후 “국가과도위원회는 리비아 국민에 대해 민주적 정권 이양, 법적 체제 확립이 진지함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번 클린턴 장관 방문은 내전 중에 있는 리비아 내부에 대량의 무기가 나돌고 있어, 특히 카다피 세력이 옛 소련 등지에서 구입한 휴대용 대공 미사일 등이 국제 테러조직인 알 카에다 등 무장 세력에게 유입되는 문제 등을 다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