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F, 국제사회에 북한 식량 지원 호소
WEF, 국제사회에 북한 식량 지원 호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1.09.10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1/3 이상 심각한 영양실조에 처해

 
   
  ⓒ 뉴스타운  
 

유엔의 세계식량계획(WEF)는 수해와 만성적 식량부족 5세 이하의 북한 어린이들의 1/3이상이 이미 영양실조에 처해 있다며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다.

WEF는 9일(현지시각) 수해피해를 입은 황해남도 현장(8월18~20일 촬영분)과 지원 모습을 담은 2분 50초짜리 동영상을 공개했다.

해주 소아병원의 7살 어린아이들은 모두 영양실조에 처해 있고, 18개월에서 2세의 유아들도 영양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해 피부병을 비롯한 여러 질병을 앓고 있다. 동영상은 해주 지역 농민이 논에 심은 벼가 물에 잠겨서 이삭을 기대할 수 없다며 뽑아 버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수해로 북한의 식량 사정이 더욱 나빠질 수 있음을 암시했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마커스 프리어 세계식량계획의 아시아 담당 대변인의 말을 인용, 국제사회의 모금 부진으로 북한 어린이를 위한 식량 지원이 계획했던 규모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전했다.

세계식량계획은 지난 4월 북한의 어린이와 임산부 그리고 60세 이상 노인 등 350만 명에 식량을 제공하기 위해 약 2억 1천만 달러가 소요되는 긴급 식량 지원 사업을 발표했으나, 9일 현재 국제사회가 북한을 돕는 데 기부한 지원금은 약 6천400만 달러로 필요한 예선의 30% 수준에 불과하다.

WEF의 프리어 대변인은 북한 어린이의 영양실조가 심각하다면서 북한의 5세 이하 어린이 세 명 중 한 명이 생명을 위협하는 다른 질병에 노출되기 쉬운 영양실조 상태에 처해 있다고 경고하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돕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촉구하기 위해 식량 사정이 나쁜 북한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