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0주년 기념식 두쪽 나뉘어 진행, 사상 처음
5.18 30주년 기념식 두쪽 나뉘어 진행, 사상 처음
  • 박찬 기자
  • 승인 2010.05.1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래 막은 정부 반쪽 기념식..유족들 행사장 진입시도

 
   
  ▲ 정운찬 국무총리가 5.18 희생자 묘비에 참배를 하고 있다.
ⓒ 박찬 기자
 
 

.18 30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묘지에서 정운찬 총리와 유족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그러나 기념식장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식에서 제외시킨 이유 때문에 5.18 유족 대표들이 정부주관 기념식에 불참하고 5.18 행사위가 마련한 별도의 기념식 구.묘역에서 개최하면서 사상처음으로 반쪽짜리 기념식이 됐다.

또한, 국가보훈처는 광주에서 열리는 5ㆍ18 30주년 기념식 뿐 아니라 시민ㆍ사회단체가 자발적으로 개최하는 타 지역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빼겠다는 방침을 굽히지 않은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기념식장에는 5.18 당시 산화한 5월 영령들의 눈물을 대신하듯 아침부터 굵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5.18 30주년 기념식이 치러졌다. 

 
   
  ▲ 기념식장에 불참하고 국립묘지 입구에서 '임을 향한 행진곡'을 부르며 항의를 하고 있는 유족들
ⓒ 박찬 기자
 
 

이날 기념식에는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와 정세균 민주당 대표 박광태 광주시장등 각 당 대표와 주호영 특임장관,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등 정부 관계자, 민주당 이낙연, 우윤근 의원 등 국회의원들과 정부관료들이 대거 참석했다.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은 외교일정을 이유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5.18 기념식에 불참해 5.18 단체와 유족들의 반발을 샀다.

현직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지 않은 것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이다. 

 
   
  ▲ 정운찬 국무총리와 시민대표 학생들이 비가 내리는 추모비 앞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 박찬 기자
 
 

기념식은 5월 영령에 대한 헌화분향과 5.18 민주화운동 기념영상, 이명박 대통령의 기념사에 이어 , 산시립 및 인천오페라합창단, 광주시립국극단, 오정해와 신동호씨 등의 공연, 추모의 나비 날리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 대통령은 정운찬 총리가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한국 민주주의는 5.18민주정신을 바탕으로 성장했다”며 5.18을 높이 평가했다.

 
   
  ▲ 유족들이 누구를 위한 행사냐며 행사장 진입을 저지 당하면서 오열을 토하고 있다.
ⓒ 박찬 기자
 
 

그러나 기념식 중에 5.18 유족 50여 명이 기념식장에 난입해 기념식 본 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가 빠진 것에 대해 정부의 홀대를 비난하며 노래를 부르며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또 일부 유족들은 기념식이 엄수되는 식장에 들어가려다 제지하는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5.18 유족회와 5.18 부상자회, 5.18 구속부상자회 등 5월 단체 대표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 배제 방침에 항의하는 의미로 정부 주관의 기념식에 불참했다.

국립5.18묘지 옆의 구 묘역에서 5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별도의 기념식을 개최했다. 

 
   
  ▲ 30년전 영령들에 대한 죄송함과 정부의 방침에 오열을 하고 있는 유족
ⓒ 박찬 기자
 
 

5.18 유족들은 기념식이 끝난 뒤 5.18 묘지에 잠든 5월 영령들의 묘지를 찾아 묘비를 닦고 오열하며 30년 전 민주화를 외치며 숨진 5월 영령들을 추모했다.

 
   
  ▲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손을 잡고 정부의 홀대에 대해 항의를 하고 있는 유족
ⓒ 박찬 기자
 
 

일부 유족들은 기념식이 끝난 뒤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손을 잡고 오열하며 5.18에 대한 정부의 홀대에 대해 항의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