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구제역 유입 원천 차단 총력
나주시, 구제역 유입 원천 차단 총력
  • 박찬
  • 승인 2010.04.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초소 3곳 운영 사육농가 2천2백54가구 대상 차단방역 강화

^^^▲ 나주시 직원들이 노안면 IC에 설치된 방역초소에서 지나는 차량에 대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구제역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나섰다.

시는 관내 한우와 젖소, 돼지 등 우제류 가축 사육농가 2천2백54가구(22만두)를 방역대상으로 보고, 농가에서 키우고 있는 22만여두의 가축에 대한 임상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구제역 발생 직후 3억4천여만원의 예비비를 들여 신속히 생석회를 구입한 나주시는 남평읍 검문소와 노안면, 문평면 IC 등 3곳의 방역 통제초소에 각 2대씩의 방역소독기를 설치하고, 5개과 3읍면의 직원들을 2인1조로 편성해 근무를 하고 있다.

또 ‘축산농가 외국인 근로자 방역관리 지침’을 토대로 축산농가 및 외국인근로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하고, 의심축 발견시 신속한 출동과 방역조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상시 출동체계를 갖췄다.

홍경섭 시장권한대행은 23일 각 통제초소를 돌며 방역추진실태를 점검한 자리에서 “나주는 축산의 점유율이 높아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만큼 구제역으로 인한 피해가 농가와 지역경제에 큰 타격이 될 수 있다”며 “완벽한 방역으로 구제역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직원들의 철저한 노력을 당부했다.

시는 수입건초 사용농가 및 27명이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장에 대한 임상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구제역 발생국이나 지역 등에 대한 여행을 자제하고 축산농가 대상 교육이나 모임을 자제 하는 등의 홍보를 집중하기로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