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멜 보고서' 육필 원본 첫 전시
'하멜 보고서' 육필 원본 첫 전시
  • 김병관
  • 승인 2003.07.2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로 하멜표류기의 저본인 '하멜보고서'육필원본이 제주에서 전시된다.

국립제주박물관(관장 김영원)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오는 10월까지 '하멜 제주도 표착 350주년기념 항해와 표류의 역사'특별전에서 공개된다.

다음 달부터 열릴 특별전시회는 일본,한국,네덜란드 등지의 20여개 기관에서 대여한 250점의 표류유물이 전시된다.

'서양에 비친조선'과 조선에 표도한 서양인 등이 본 조선과 당시 서양의 모습을 전시하게 된다.

또한 하멜이 앞서 표착했던 벨테브레(한국명 박연)의 역사기록물,독일 지리학자 그리프리트겐테 등의 기행문과 고지도 등이 전시된다.

이와함께 네덜란드 동인도회사가 제작한 배 '코리아'호의 항해일지,하멜동상,하멜생가터사진,스페르웨르크의 무역품,네덜란드 동인도 회사의 대포도 볼수 있게 된다.

이와관련 국립박물관은 이번 행사는 제주섬을 중심으로 한 표류 및 표도의 역사를 통해 햐양문물의 교류사 조명 및 제주포착 350주년 기념을 해 갖는다고 밝혔다.

한편 하멜보고서는 네덜란드 연합 동인도 회사소속 상인인 하멜이 효종4년에 제주해안에 표착, 13년간 조선에서 생활하다 탈출,지난 1667년 동인도 회사를 상대로 임금을 청구하기 위해 만든 보고서를 말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