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입니까?”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입니까?”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9.1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리적 의혹 산적…문 대통령이 밝혀야
황교안 전 미래한국당 페이스북.
황교안 전 미래한국당 페이스북.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인가?”

황교안 전 미래한국당 대표는 15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도시개발사업을 둘러싸고 이 사업과 관련해 막대한 배당금을 받은 소규모 업체인 ‘화천대유’의 주주가 이재명 지사와 친분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년이라는 같은 기간 동안 50%의 지분을 갖고 있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1,830억을 배당받는 동안 단 7%의 지분으로 2배가 넘는 4,037억을 7명이 받아갔는데. 심지어 이 투자자들이 누군지도 모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황 전 대표는 “화천대유의 김 대표는 언론사 출신으로 이재명 지사를 인터뷰 후. 이 회사의 대표가 되었고. 이재명 지사는 이후 김 모 대표를 만난 적이 없다고 어제 기자회견에서 밝혔는데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 상임 고문으로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이 함께 했었고, 그의 딸이 직원으로 일했다고 하니 이 또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라고 지적했다.

황 전 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 특혜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며 “국민을 위해, 경기도민들을 위해서라도 문 대통령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화천대유의 실소유자 누구인지 이번 대선 경선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