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말 무더기 낙하산…이래서 바꿔야”
“임기 말 무더기 낙하산…이래서 바꿔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9.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전문 인재 대신 정권에 줄 댄 인사만…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정권 말기 무더기 낙하산 인사야말로 정권교체가 필요한 이유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측은 14일 “연봉 1억 7,000만원의 한국무역보험공사 감사 자리에 청와대 출신 행정관이 선임됐다”며 “선임된 이종석 전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실 행정관은 대통령 직속기관인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에서 근무했고 ‘소득주도성장의 이론적 토대 분석 및 강화’가 주 업무였다”고 소개했다.

최 예비후보 측은 “이미 실패로 판명된 이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을 담당한 인사를 수출보험 전담 공공기관인 무역보험공사 감사 자리에 앉힌 근거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아울러 “이 전 행정관이 회계사 출신이지만, 민주당·정의당 의원실 보좌관을 거친 전문가가 아닌 진보 정치권 인사로 그 분야 전문가인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최 예비후보 측은 “문재인 정부 말기 들어 낙하산 인사가 이 뿐이 아니”라며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한국예탁결제원, 금융결제원, 주택금융공사 등 각종 금융 공공기관에 무더기 낙하산 인사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려운 나라 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인재를 채용해야하는데, 전문성 검증 없이 정권에 줄을 댄 인사들만 챙기고 있다는 비판이다.

최 예비후보 측은 “문 대통령은 취임 당시 공기업 낙하산과 보은 인사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우리는 이미 문 대통령의 수 많은 약속들이 말뿐이었다는 걸 알고 있다”며 “공공기관에 대한 낙하산 인사를 근절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임명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