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환자 위한 쉼터 프로그램 운영
진안군 치매안심센터, 치매 환자 위한 쉼터 프로그램 운영
  • 정준영 기자
  • 승인 2021.03.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진안군 치매안심센터가 초기치매환자 10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쉼터프로그램을 15일부터 운영한다.

치매환자 쉼터는 초기치매환자들에게 전문적인 인지재활 프로그램과 돌봄 제공을 통해 인지기능을 향상시키고 치매환자의 사회적 교류 증진에 목적을 두고 있다.

보건복지부에서 인증한 표준교재를 활용하여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인지기능 향상 작업치료교구를 이용해 신체기능과 연산능력 증진을 위한 수업을 진행함으로써 참여 어르신의 독립적인 일상생활 수행능력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

또한 원예치료, 공예치료, 미술치료, 운동치료 등의 인지자극 프로그램도 진행하여 치매환자들이 평소에 경험해 보지 못한 다채로운 활동을 통해 우울감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진안군치매안심센터장(이임옥)은 “낮 시간에 치매환자를 보호하여 가족의 돌봄 부담을 경감하고, 다양한 종류의 비약물적 치료 프로그램을 통해 치매증상 악화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쉼터 프로그램은 매주 월~금 3시간씩 3개월간 지속되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맞게 발열 체크, 마스트 착용, 손 소독, 가림막 설치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준수하여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