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양과학고, 전국 첫 해양수산분야 마이스터고 지정 확정
포항해양과학고, 전국 첫 해양수산분야 마이스터고 지정 확정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1.1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부터 신입생 모집 , 해양수산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의 요람으로
지난 9월 포항해양과학고를 방문한 이강덕 시장이 교육부 관계자들에게 마이스터고 지정을 위한 설명을 하는 모습
지난 9월 포항해양과학고를 방문한 이강덕 시장이 교육부 관계자들에게 마이스터고 지정을 위한 설명을 하는 모습

포항 해양과학고가 지능형 해양수산 분야 마이스터고로 전환된다.

19일, 포항 해양과학고는 지난 9월 교육부가 제시한 마이스터고 전환 ‘동의조건’인 학과 재구조화 검토, 협약기업 및 채용약정기업 추가확보 등 제반사항에 대해 조건 이행여부를 교육부로부터 모두 충족하여 마이스터고에 최종 지정되었다.

이에 따라 2022학년도부터 스마트양식과, 스마트운항과 2개학과로 운영되며, 학과당 2학급(학급정원 16명)씩 총 64명의 신입생을 모집하게 된다.

포항해양과학고의 해양수산마이스터고 전환에는 4년간 총 242억원(교육부 50억원, 해수부 30억원, 경북도 10억원, 경북도교육청 142억원, 포항시 10억원)이 투자되며, 이와 별도로 교육부로부터 매년 9억원 가량의 운영비도 지원될 예정이다.

포항시는 현재 중점 추진 중인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해양산업 ICT 융합기술 개발 등 해양 신산업 분야 핵심사업이 지역 내 교육 인프라 구축 사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산업체가 요구하는 인재가 기업과 실질적으로 매칭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가 발굴·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경북도는 내년 준비기간 동안 해양수산부의스마트 해양수산 2030전략과 연계해 스마트양식, 자율운항선박․스마트 어선 도입 등 최신 기술 동향에 기반을 둔 교육과정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며, 해양수산부도 다목적 어업실습선을 통해 학생의 종합승선실습 및 해기사 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양과학고는 체계적 실험실습을 위한 스마트 아쿠아팜을 증축하여 양식 실습환경을 구축하고, 맞춤형 실무교육을 운영하는 등 스마트 해양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융․복합형 해양 인재 양성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선정과정에서 포항시는 교육부의 ‘동의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기업-학교간) 스마트양식 인력매칭 활용’과 ‘(포스텍-학교간) 스마트 인공지능 교육 등 지원’에 대한 2건의 업무협약(MOU) 체결을 이끌어내고, 학교관계자 및 총동창회, 경북도, 지역 국회의원실과 함께 지속적으로 협조체계를 이어 나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해양과학고등학교의 마이스터고 전환은 스마트 해양수산 분야의 산업현장 맞춤형 핵심인재 양성은 물론, 포항시의 해양분야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한 주춧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는 효율적인 교육 인프라와 환경 조성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