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달러 환율 폭락…외화난 가중될 듯
北 달러 환율 폭락…외화난 가중될 듯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달러당 8,000원→6,000원 초반대로 '추락'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이 돈을 풀면서 달러, 유로, 위안화 등 화폐가치가 하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도 최근 달러 환율이 급격히 하락했다고 데일리NK가 5일 전했다.

매체의 평양 소식통은 “현재 달러 가격이 너무 떨어졌다”면서 “10월 10일 당 창건일 이후 잠깐 달러가 풀리기도 했었지만, 지금은 돈데꼬(화폐상)들이 현화를 내놓지 않아 살 수가 없다”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 9월 8,400원이던 평양의 달러 환율이 당창건기념일 이후 첫 평일인 10월 12일 4.6% 하락한 8,010원으로 조사된 바 있다. 지난달 중순경 환율이 비교적 소폭 하락하자 싼값에 달러를 매입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11월 4일 기준 평양의 달러 환율은 1달러당 6,200원으로 확인됐다. 이는 2012년 이후 최저치로, 20여 일 만에 20%가 하락한 것이다. 달러 환율이 갑자기 폭락하면서 화폐상들이 달러를 거래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북한 당국은 최근 무역 기관들에 올해 말부터 내년 초까지 달러와 유로, 위안화 등 외화를 확보하라는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내년 1월 개최 예정인) 8차 당대회 이후 작은 규모라도 무역을 시작하게 될 것에 대비해 당국이 외화를 최대한 끌어들이라는 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당장 물건을 달러로 사려는 돈주(신흥부유층)가 없어 기관들이 외화 확보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한다. 달러 환율이 8천 원 이상일 때 사 놓은 달러를 6천원 선에 내놓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달러를 보유하고 있던 개인들이 환율 폭락으로 주머니를 닫아버리자 국가가 외화를 확보하지 못해 허덕이고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북중 무역이 재개되지 않은 이상 환율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고, 이에 따라 외화 시장 위축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는 ‘경기 침체’를 해결해야 하는 난제가 있는 셈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