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21년 어촌뉴딜300 선정 총력전
강화군, 2021년 어촌뉴딜300 선정 총력전
  • 조황재 기자
  • 승인 2020.10.3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뉴딜사업 대상지 후포항, 전국 최고 공정률
후포항 어촌뉴딜사업 계획도
후포항 어촌뉴딜사업 계획도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낙후된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고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어촌뉴딜300사업 선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어촌뉴딜사업은 전국 300개의 어촌 어항에 약 3조원을 투입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특화 개발을 추진하는 해양수산부 역점 사업이다. 올해까지 210개소를 선정했고, 2021년도 사업은 11월 말까지 서면‧현장 평가를 거쳐 12월 중 사업 대상지 60개소를 추가로 선정한다.

군은 어촌뉴딜300사업에 지난 2019년 후포항이 선정돼 사업비 87억 원을 확보했으며, 2020년에는 황산도항과 창후항이 선정되면서 165억 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확보했다.

또한, 2021년도에 하리항, 초지항, 장곳항, 아차도항을 공모 신청하고, 선정을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어촌마을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어촌, 관광, 디자인, 도시계획 등 수준 높은 계획을 수립해 서면평가에 대비하고, 마을 주민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지속 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사업들로 현장 평가에 대비하는 등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한편, 2019년 선정된 후포항은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어촌뉴딜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공정률 65%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어, 2020년 선정된 창후항과 황산도항은 지난 2월 해양수산부에서 어촌뉴딜300사업의 법적 추진체계가 확정됨에 따라 기본계획과 시행계획을 분리해 발주하며 조기집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군의 항포구는 한강하구의 풍부한 어족 자원에도 접경지역에 속해 매우 낙후되고 소외되어 왔다”며 “낙후된 어촌의 정주여건 강화로 어촌의 활력을 되찾기 위해 최대한 많은 지역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전방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