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해양경찰서,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에 대비 진해만 등 현장점검
창원해양경찰서,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에 대비 진해만 등 현장점검
  • 송은경 기자
  • 승인 2020.09.0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자영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 태풍태세점검 및 취약시설 집중 점검
- 구자영 청장, "비상근무에 철저히 임해 태풍으로 인한 사고예방에 최선 다해줄 것”
구자영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과 정욱한 창원해양경찰서장이 지난 제9호 태풍에 좌주된 선박 안전관리 태세를 점검하고 있다. /창원해양경찰서

기상청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하이선’은 최대풍속 초속56m/s가 넘는 초강력 태풍으로 7일 오전 부산인근 남해안에 상륙하여 많은 피해를 줄 것을 예상하고 있다.

구자영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치안감)은 6일(일) 경남 창원해양경찰서 정욱한 서장과 함께 제10호 태풍 ‘하이선’ 북상에 따라 마산파출소 및 진해만 피항지 일대 등을 방문해 태풍태세점검 및 취약시설을 집중 점검했다.

구 청장은 "지난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발생한 좌주선박의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선박 선미 갑판상의 드럼통 등 물체의 고박을 지시하는 등 다가오는 태풍 ‘하이선’에 추가 피해가 없도록 철저"를 당부했다.

구자영 청장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마산항 진해항 등 관할 항내 계류 중인 어선 및 선박을 선제적으로 피항 시킬 것”과 “지자체와 관리청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와 비상근무에 철저히 임해 태풍으로 인한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창원해경에 따르면 5일(토) 오전부터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를 발령하고 기상악화로 태풍 경보 발효 시 위험예보 단계를 '경보'로 격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