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옥룡1지구 지적재조사 완료
공주 옥룡1지구 지적재조사 완료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08.25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화된 새로운 지적공부 작성으로 소유권 행사에 따른 불편사항이 해소 등 대민행정 서비스 기대
옥룡1지구
옥룡1지구

공주시가 2019년부터 추진해온 옥룡동 옥룡1지구에 대한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됐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적재조사사업은 1910년 일제강점기에 작성된 종이지적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지적공부와 현황이 일치하지 않은 지역을 현행화해 디지털화된 새로운 지적공부로 작성하기 위한 국가사업이라는 것.

이번에 완료된 옥룡1지구는 옥룡동 301번지 일원(은개골 일원)으로 126필지 3만 1926여 제곱미터에 대한 경계결정이 확정됨에 따라 토지의 실제 현황과 지적공부의 불일치 사항을 바로 잡고 새로이 작성된 지적공부로 대민행정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또한, 토지 소유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완료와 동시에 지적공부와 일치하기 위해 등기촉탁을 진행하고, 지적재조사 위원회를 개최해 조정금을 심의 결정, 면적 증감이 있는 필지는 토지 소유자별로 조정금 정산을 통해 지급 또는, 징수할 예정이다.

손일환 토지정보민원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지적경계가 명확해져 소유권 행사에 따른 불편사항이 해소되고 소유자의 재산권보호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진행될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에 대해서도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시는 올해 신규 지적재조사사업 대상지로 신풍면 청흥1지구, 사곡면 부곡1지구, 반죽동 반죽1지구를 선정하고 추진 중에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