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틱톡 미국사업 MS에 45일 안에 넘겨라
트럼프, 틱톡 미국사업 MS에 45일 안에 넘겨라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8.03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이 앱의 중국인 소유주 바이트댄스가 미국인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데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가 안보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미국의 규제당국도 나름의 안전 우려를 제기해 왔다.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이 앱의 중국인 소유주 바이트댄스가 미국인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데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가 안보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미국의 규제당국도 나름의 안전 우려를 제기해 왔다.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 소유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의 미국 사업부를 인수하기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사장이 2(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인수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고 MS는 전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감사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인수를 할 경우, 틱톡에 대한 완전한 보안 검토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한 미국에 적절한 경제적 이익의 목록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자사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MS오는 915일까지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ByteDance)와 논의를 마무리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45일의 매각 시한을 915일까지 지정했다고 전했다. 이는 틱톡의 미국 내 사용금지 방침을 45일간 늦추겠다는 뜻으로도 해석되며, 거의 즉각적인 틱톡 퇴출 주장을 핸 것에 비하면 한 발 물러선 셈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에서 틱톡 서비스를 구매하려고 하고 있으며 이들 시장에서 앱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영국의 BBC방송이 3일 전했다. MS는 또 소수에 근거한 구매에 다른 미국 투자자들을 초대할 수도 있다면서 틱톡의 미국 사용자들의 모든 개인 데이터가 미국으로 이전되고, 미국에 남아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아가 현재 국가 밖에서 저장되거나 백업된 데이터는 미국 데이터 센터로 전송된 후 서버에서 삭제될 수 있다면서, “미국을 위한 강력한 보안 보호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 개입을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MS는 그러나 현재의 논의는 여전히 예비적인 단계여서 구매가 진행될 것이라는 보증이 없다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영상 공유 앱을 금지하겠다고 공언한 이후 틱톡의 미국 사업장이 마이크로소프트에 매각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번 매각은 거의 합의점에 도달한 것으로 보였으나, 지난 달 31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로 인해 미심쩍게 여겨졌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일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안보 리스크가 있다고 믿고 있는 중국 소유 소프트웨어에 대해 앞으로 며칠 안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공산당과 연결된 소프트웨어에 의해 제시되는 광범위한 국가 안보 위험에 관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었다.

짧은 형식의 동영상 앱인 TikTok은 전 세계적으로 약 5억 명, 그리고 미국에서는 약 8천만 명의 사용자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10대나 20대 초반의 사용자들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일부 미국 정치인들은 이 앱의 중국인 소유주 바이트댄스가 미국인들의 개인 정보를 수집하는 데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가 안보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미국의 규제당국도 나름의 안전 우려를 제기해 왔다.

지난 731일 늦게 트럼프 대통령은 에어포스원에 탑승한 기자들에게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그들을 미국으로부터 금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81일 성명에서 백악관 대변인은 행정부는 틱톡에 대해 매우 심각한 국가 안보 우려를 갖고 있다. 향후 정책을 계속 평가하겠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이트댄스가 3년간 수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백악관에 상당한 양보를 시도했다고 전했다.

링크드인(LinkedIn)을 소유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 미국 사업장을 매각하면, 경쟁업체들이 지배하는 분야인 소셜 미디어(SNS)에서 미국 거대 기술 기업이 훨씬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틱톡의 미국에서의 가치는 150억에서 300억 달러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일부 바이트댄스 경영진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입이 MS의 더 나은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한 협상 책략에 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틱톡은 2일 성명에서 우리는 루머나 추측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지만, 틱톡의 장기적인 성공에 대해서는 자신 있다고 말하고, “회사가 사용자의 사생활과 안전을 보호하는데, 전념하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틱톡 금지 조치는 무역분쟁,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처리 등 여러 이슈를 놓고 트럼프 행정부와 중국 정부 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미국시민자유연합(ACLU=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으로부터도 트럼프 대통령은 비판을 받았다. ACLU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서로 소통하기 위해 사용하는 앱을 금지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를 위협하는 위험이며 기술적으로도 비현실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미국시민자유연합은 이어 법적으로 가능한 일이었더라도, 하나의 플랫폼을 폐쇄하는 것은 온라인상에서 언론의 자유를 해치고, 부당한 정부 감시라는 광범위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