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철회’ 서명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철회’ 서명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7.15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억압한 中 관리·은행 제재법안도 함께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에 부과하던 특별지위를 철회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에포크 타임스 미국판이 15일 보도했다.

14일(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히며 “홍콩인들에 대한 억압적 행동을 한 중국에 책임을 묻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한 중국의 개인(관리)과 단체 그리고 이들과 거래하는 은행을 제재하는 ‘홍콩자치법’에도 서명했다. 홍콩자치법은 지난 3일 미 상원을 만장일치로 통과했다.

중국의 공산주의 정권은 지난 6월 30일 홍콩 국가안전법(홍콩안전법)을 발효시키며 홍콩에 대한 통제를 강화했다. 이에 대해서는 “홍콩 자치체제의 몰락”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인들은 자유와 권리를 빼앗겼다. 자유로운 시장경제로 경쟁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며 홍콩이 사회주의 체제인 중국 본토 다른 도시와의 차별성을 상실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의 고도 자치권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으며, 미 행정부는 홍콩에 제공하던 특혜, 즉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부는 국방 장비, 상업용·군사용 두 방면으로 사용 가능한 ‘이중 사용 기술’의 홍콩 수출을 제한하고, 홍콩 자치권 침해에 연루된 중국 (공산당) 관리와 가족의 미국 비자발급을 제한하기로 했다.

홍콩안전법은 국가 전복, 국가분열, 테러리즘, 외국 세력과의 결탁을 주도하거나 유도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이를 감시·처벌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