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멜론·땅콩, 2020년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 수상
고창 멜론·땅콩, 2020년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 수상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07.13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멜론 4년 연속, 땅콩 3년 연속 수상..“신기술 보급과 고급화로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안 먹어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어본 사람은 없을 정도로 재구매율 높아”

달콤한 맛과 향을 자랑하는 고창멜론, 고소한 식감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고창땅콩이 전국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8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2020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시상식에서 고창멜론과 땅콩이 지역 농·특산물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멜론은 4년 연속, 땅콩은 3년 연속 수상으로 ‘한반도 농생명 수도’의 가치를 드높였다.

(주)디지틀조선일보가 주최한 ‘소비자가 선정한 품질만족 대상’은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고객만족을 위한 끊임없는 품질 개발과 양질의 서비스 구현에 앞장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최고의 품목에 수여된다.

‘고창멜론’은 미네랄과 원적외선이 풍부한 황토에서 재배되며 안정된 재배기술과 많은 일조량으로 당도가 높다. 또 과즙이 풍부하고 향이 좋아 직거래 재구매율이 80%가 넘는 농가도 있을 정도다. 그만큼 고창 멜론을 먹어본 사람은 계속 찾는다.

고창군은 명품멜론 생산을 위해 농촌개발대학에 ‘멜론과’를 개설해 운영하면서 각종 교육과 기술지도 사업을 펼치고 있고, 고창멜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수출사업도 진행중에 있다.

‘고창땅콩’(재배면적 400㏊)은 전국 생산량의 10%를 차지하며, 서해안 해풍을 맞고 자라 고소한 맛과 선명한 표피 색깔로 국산 땅콩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지난해는 대한민국 농특산물 대표주자만 선정되는 청와대 추석명절세트에 ‘고창 생알땅콩’이 이름을 올렸다.

고창군은 매년 50~100㏊의 땅콩 특화단지를 만들어 재배기술, 토양·비료관리, 파종법 같은 체계적인 교육을 추진하고 신품종(신팔광, 다안, 흑생, 케이올) 종자 공급을 통해 상품성을 높였고, 연중 병해충 중점관리를 통해 생산성 향상과 품질 균일화 유지에 힘썼다.

고창군은 기존 알땅콩 위주의 생산에서 벗어나 새로운 소득원 개발을 위해 땅콩(새싹)의 소야사포닌(골다공증 개선), 라스베라트롤(항암효과), 아스파라긴산(숙취해소) 등의 기능성 성분 가공제품 개발을 지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농업인들의 땀과 정성, 노력이 가득 담긴 고창 멜론과 땅콩이 더 많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마케팅을 통해 고창 멜론과 땅콩을 천하제일의 농특산품으로 육성한다는 확고한 목표를 실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