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워야 제 맛
데워야 제 맛
  • 배이제
  • 승인 2007.05.25 10: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혼식사

꿀맛 신혼부부는 점심만은 집에서 먹기로 했다.

첫날, 색시는 맛있는 밥상을 차렸으나 신랑은 사랑만 하고 나갔다.

이튿날도 밥상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사랑만 했다.



사흘째, 신랑이 아파트계단을 오르는데

색시가 계단을 주욱~타고 내려오더니

다시 계단을 올라 주욱~타고 내려오고

주욱~ 타고 내려오고를 거듭거듭...


궁금해진 신랑 "색샤! 지금 모하는거니???"

.

.

.

.



"으응~ 지금 당신 점심 데우고 있는거양!"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익명 2007-05-25 13:09:11
도대체 거기에 뭐가??? 들었길래???

익명 2007-05-28 05:42:39
닭궈야 제맛이나나보군, 아예 인두로 지져부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