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플래닛 폭로 당한 '하늘하늘' CEO 겸 유튜버 하늘, "22살에 1000만원 들고.."
잡플래닛 폭로 당한 '하늘하늘' CEO 겸 유튜버 하늘, "22살에 1000만원 들고.."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01.2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하늘 대표 하늘 갑질 논란 (사진: 하늘 인스타그램, 커뮤니티)
하늘하늘 대표 겸 유튜버 하늘 갑질 논란 (사진: 하늘 인스타그램, 커뮤니티)

속옷 쇼핑몰 대표 겸 유튜버 하늘이 갑질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부인했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는 하늘이 운영하고 있는 '하늘하늘'에 대한 기업 평가 내용이 올라왔다.

하늘하늘의 기업 평점은 1.0으로 글을 작성한 A씨는 "1점도 아까운 회사다", "조별과제 수준의 동아리 모임"이라며 회사를 깎아내렸다.

또 직원들은 대표의 기분을 살펴야하는 한편 출근은 유튜브 촬영할 때만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

앞서 회사의 분위기가 편안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하늘이기에 이 같은 평가에 대중은 혼란스럽다는 반응이다.

22살에 1000만원을 모아 시작하게 되면서 현재는 연매출 수십억원을 기록할 정도로 잘 되는 쇼핑몰을 꾸려낸 하늘은 한 인터뷰를 통해 오픈 전 일화, 현재와 미래에 대한 소신을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하늘은 "꿈꾸던 브랜드를 오픈하고 제가 만든 속옷으로 인정을 받기 시작하고 책임감이 저한테 생긴 것 같다"며 "번 돈으로 저희 브랜드를 개발하고 가치를 높이는 데 쓰고 싶고, 하늘하늘에서 번 돈은 사람에 대한 투자나 제품에 대한 투자를 더 하고 싶다"며 "더 좋은 사람을 뽑고 더 좋은 제품을 만드는데 쓰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하늘은 냉정한 기업평가 글에 대해 자신은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