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새로운 길'은 ICBM과 핵실험 재개”
“북 '새로운 길'은 ICBM과 핵실험 재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10.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전문가들 “실제 도발 가능성은 회의적

북한이 연말 시한이 지나면 택할 것이라는 ‘새로운 길’은 장거리 미사일 시험 혹은 핵실험일 가능성이 크다고, 미국 전문가들은 내다봤다고 VOA가 30일 전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차관보는 연말 시한이 지나면 북한이 택할 것이라고 밝힌 ‘새로운 길’은 미국과의 약속을 어기고 도발 수위를 높이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인혼 전 차관보는 북한이 지칭하는 ‘새로운 길’은 긴 사거리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시험과 추가 핵실험, 혹은 추가로 생산되거나 배치될 수 있는 미사일 시스템 발표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1차 미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에 약속했던 장거리 미사일 시험과 핵실험 모라토리움을 깰 수 있다고 위협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북한은 미북 정상간 신뢰에 기반한 협상의 동력이 여전히 살아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이 올 연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올 것을 촉구하고 있다.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북한이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제시했던 ‘영변 핵시설 해체에 대한 제재 완화’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에서 얻어냈던 유일한 성과를 깨뜨리겠다고 위협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북한은 이런 위협을 현실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앞으로 낮은 수위의 도발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미사일 실험 장소나 이미 부분적으로 해체된 위성 발사 시설을 재건해 미국을 압박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이모어 전 조정관은 하지만 북한이 실제로 2017년도의 화염과 분노 국면으로 돌아가는 길을 택할지는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ICBM 발사를 할 역량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방해가 되는 일은 자제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인혼 전 차관보도 연말 시한이 지나면 북한이 바로 도발적인 행보를 취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새로운 위기 국면이 시작되는 것은 중국의 이해관계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중국은 북한에 경솔하게 행동하지 말것을 설득하려고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협상에 진전이 없다면 1월달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니다.

'새로운 길'이 중국과 러시아를 통한 제재 완화를 시도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북한은 유엔 제재에서 벗어나기 위해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최소한 주요 무역 국가들인 중국과 러시아 혹은 다른 나라들을 설득해 제재 이행을 중단하라고 설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이를 받아들일지는 회의적이지만 북한은 무역 합의, 대북 투자 기회들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그러면서 미국으로부터 얻고 싶은 것이 있는 북한이 연말 전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보이지만, 먼저 정상회담이 아닌 실무회담에서 진전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