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컨텐더리그 18 IN 대구’ 초청 티켓 없이 전석 매진…입식격투기 대회 사상 최초
‘MAX FC 컨텐더리그 18 IN 대구’ 초청 티켓 없이 전석 매진…입식격투기 대회 사상 최초
  • 고득용 기자
  • 승인 2019.10.18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FC컨텐더리그18
MAXFC컨텐더리그18

지역 브랜드로 재탄생하여 대구에서 처음 열리는 'MAX FC 컨텐더리그 18'이 전석 400석이 매진 됐다. MAX FC는 10월 20일 'MAX FC 컨텐더리그 18' 대구 대회가 초청 티켓 없이 유료로 모두 판매완료 했다고 밝혔다. 중소규모 입식격투기 대회로 대구에서 모든 자리가 초청 티켓 없이 유료로 판매 완료된 것은 이번 대회가 처음이다.

주최측에 따르면 이번 대회 티켓 매진의 이유를 두 가지로 들고 있다. 첫째로 '스몰 이글' 김상재(31, 진해 정의회관)의 복귀다.

김상재는 한국 밴텀급 최강자다. 일본 RKA 동양챔피언, 한국격투기연맹, 대한무에타이협회, 대한종합격투기연맹, 의 챔피언 벨트를 갖고 있다. 대한무에타이협회 한국 밴텀급 대표로 6회 해외 무대에 출전한 적이 있으며 2013 인천 실내무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주최측은 "김상재의 복귀를 확인하는 문의가 많이 왔고 실제 판매로 이어졌다"라며 "국내 밴텀급 최강자 김상재의 면모를 다시 확인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또한 주최측은 더불어 대구지역 입식격투기 관장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매진에 한 몫 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재훈 총감독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대구지역 입식격투기 관장님들이 한 마음이 되어서 너나 할 것 없이 대회 준비에 힘을 쏟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활동한 관장님들께 감사를 전한다. 특히 대구광역시무에타이협회회장 및 대회장님이신 곽효상 회장님의 입식격투기에 대한 열정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감독은 "우리가 처음으로 시도하는 중소규모 지역 대회가 잘 준비되고 있는 것 같아 모두들 즐겁게 일하는 중이다. 이러한 좋은 기운을 이어가 내년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타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컨텐더리그가 더 많은 지역에서 열려 선수들이 더 많은 무대를 경험하게 되면 입식 격투기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MAX FC 컨텐더리그는 원래 맥스리그와 같은 날에 열렸으나 분리하여 지역 대회 브랜드로 재탄생 시켰다. MAX FC에서 활동하는 랭커들에게 다수 출전 기회를 부여해 공백을 줄이고 경기 감각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입됐다.

한편 MAX FC 컨텐더리그 18 대구는 10월 20일 대구 대백프라자 10층 프라임홀에서 열린다. MAX FC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MAX FC 컨텐더리그 18 대구

- 2019년 10월 20일 오후 3시, 대구 대백프라자 10층 프라임홀

- MAX FC 유튜브 채널 생방송

메인 카드

[-55kg] 밴텀급 김상재(진해정의회관) VS 이지선(증평팀빌런)

[-56kg] 여성 페더급 최은지(대구피어리스짐) VS 우메오 메이 (일본나고야B9GYM)

[-85kg] 슈퍼미들급 장범석(대구팀한클럽) VS 최강현(진영백범관)

[-60kg] 페더급 이호중(더 파이터클럽) VS 김수남(여주 정진)

[-83kg] 계약 체급 이강길(대구서부피어리스짐) VS 한성원(대구미르)

[-65kg] 라이트급 곽민수 (대구청호관) VS 이상준 (나주다윗짐)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