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과 김정일의 55분간의 대화
김대중과 김정일의 55분간의 대화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7.01.25 23:59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국방성 및 CIA로 부터 관련 정보를 입수

 
   
  ▲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긴 급 속 보 >

지난 2000년 6월 13일 평양에 도착했던 김대중은 당시 김정일의 안내를 받으며 백화원 초대소로 가던 김정일의 리무진 안에서의 "55분 간 내용"이 모조리 미국의 첩보위성에서 녹취했던 것으로 18일(서울시간) 미주통일신문이 그 정보를 극적으로 입수했다.

미국 국방성 및 CIA로 부터 관련 정보를 입수한 0 인사는{.....당시 김대중은 김정일의 리무진에 올라타고 갈 때 김정일이가 첫 인사말을 했다. 김정일은 김대중에게 "저의 아버지와 제가 드린 공작금으로 대통령이 되셨는데 도움이 되었습니까 ? "라고 말하자 김 대중은 "네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내가 어떻게 해드릴까요 ? " 라고 말했다...}라고 화답을 했다는 것.

다시 제보자는 {미국 정보기관이 입수한 관련 정보는 당시 첩보위성에서 김정일의 리무진에 전파를 쏘아 55분 이상의 김-김 대화를 녹취했으며 김대중의 화답에 이어 김정일은 메모장에서 10 종류의 메모장을 공개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 중에 대북방송 중지 및 휴전선에서의 확성기 사용 금지, 예비군 훈련기간 단축 등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북한이 파고내려 온 장거리 남침용 땅굴의 대형 출구는 지리산-태백산 줄기의 [군산시 지역]이라고 부연했다. <계 속 >

미주통일신문은 위 정보를 미국 국방성 등으로 부터 입수한 제보자를 직접 만났으며, 한국 군 장성 출신 중에도 이 사실을 미국 국방성 등으로 부터 정보를 입수하고 있다고 전언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죽마고우 2007-01-26 20:30:12
더러운 흉계와 음모가 서서히 드러나는군 김대중이 살았을때 적라라하게 공개되어 또 무슨 오리발을 내놓을지 좀 봤으면! 하늘은 무심치 않으니 ....

생각 2007-01-26 21:41:06
남침용 땅굴에 대해서는 신빙성이 의심됩니다. 그 많은 흙은 어디로 옮겼을까요?

가펑틀 2007-01-27 01:49:40
첩보위성의 위력은 손바닥만한 물체의 식별도 가능하다하는데 첨단과학으로 군사첩보를 얻는 현대의 과학의 놀라운기술은 장막넘어의 검은세계를 샅샅이 파악할 수 있다고 봅니다.
머나먼 화성에서 보내오는 우주선의 정밀사진등의 전송은 이제 인간의
모든것을 파악할 수 있는 과학으로 세계평화와 대한민국의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개발을 저지시키고 핵을 폐기시켜야 하겠습니다.

아침이슬 2007-01-27 06:10:41
휴전선의 대북 방송 스피카 시설이 철거되는것을 직접 보았다....
시간 약속까지 지키면서...예비군, 현역군 복무기간 단축도 거롤...

도대체 6.15 선언이 무엇입니까?


신원확인 2007-01-27 14:11:52
배이제 기자님, 이건 중요한 사항입니다. 특히 미국의 제보자로부터라구요? 그렇다면 미당국의 의도적 흘림일수도 있겠군요.
가능하면 제보자의 신원을 밝혀주십시오. 그리고 당시 대화내용을 모두 공개하시길 바랍니다. 또 소설쓰고 마스테베이션 하지 않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