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호남 합동 연설은 김진태 독무대
충청·호남 합동 연설은 김진태 독무대
  • 성재영 기자
  • 승인 2019.02.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비마다 청중들 ‘김진태’ 연호…지지 피켓이 행사장 점령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에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함성을 외치고 있다.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에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함성을 외치고 있다.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 연설회는 김진태 후보와 지지자들의 한판 축제와 같았다.

한밭체육관은 정오부터 당원들이 모이기 시작해 행사가 시작된 오후 2시엔 2층 구석을 제외하곤 빈자리를 찾을 수 없었다.

청년후보들의 연설과 최고위원 후보들의 연설이 끝나고 대표 후보 3명 중 김진태 후보가 가장 먼저 연설대에 올랐다.

지난 선거때 선보인 김 후보가 카우보이 모자를 쓰고 등장하자 ‘김진태’라고 적은 붉은 피켓과 우렁찬 구호가 체육관을 뒤덮어버렸다.

단상에 오른 김후보는 카우보이 모자를 벗고 “한국당에 김진태가 없으면 되겠나? 가끔은 심장이 쫄깃쫄깃하게 만들지만 내가 없으면 재미가 없을 것”이라며 “당을 위해서도, 나라를 위해서도 저를 지켜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몇백개나 되는 선심성 퍼주기 입법을 제가 막았다”며 “그러고도 표창을 받긴커녕 법사위에서 쫓겨났다. 당이 이래서 되겠나?”고 외쳤다.

김진태 후보의 연설에 2000명의 당원 절반 이상이 ‘김진태’를 연호하며 체육관의 분위기를 한순간에 장악했다.

행사에 참석한 한 당원은 “오늘 행사는 김진태를 위한 연설장 같았다”며 “참석자 태반이 김진태 후보 지지자로 오세훈 후보나 황교안 후보의 지지자는 거의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당원은 “김진태 후보 지지 열기에 놀랐다”며 “충청권 민심이 쏠리는 것이 눈으로 확인된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