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HR엑스포'에서 혁신 공조 솔루션 출시
삼성전자, 'AHR엑스포'에서 혁신 공조 솔루션 출시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19.01.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지난 14일(현지 시각)부터 오는 16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AHR엑스포'에 참가해 무풍에어컨을 포함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혁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AHR 엑스포'는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가 주최하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로 2천여개 기업이 참가해 최신 공조 기술과 제품을 공개하는 장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가정용부터 상업용에 이르는 무풍에어컨 모든 제품군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 전시회에서는 냉방 용량이 기존 대비 2배 확대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을 새롭게 선보이며 가정용 에어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특히, 지난해 첫선을 보인 무풍 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는 '2019 AHR 엑스포 혁신상' 냉방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1만5천700개의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분사해 직바람 없이 시원함을 유지해주며, 최대 5m 송풍거리를 확보해 넓은 공간도 빠르게 냉방해주고, 동작감지센서(MDS)로 운전 효율성을 높여 최대 55%까지 에너지를 절감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외기전담 공조시스템(DOAS)과 전열교환기(ERV) 등 북미 시장에 특화된 환기 시스템 모든 제품군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과 결합해 사용하는 'DOAS'는 외부 공기를 실내 공기와 유사한 온·습도로 바꿔 실내로 공급해 준다.

'ERV'는 환기를 위해 외부로 배출되는 실내 공기의 열에너지를 유입되는 실외 공기로 전달하는 한편 오염원은 재유입 되지 않도록 하는 장치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쾌적한 공기뿐 아니라 실온을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어 냉난방 제품의 운전 비용을 절약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OCF 기반의 Wi-Fi 기술을 적용해 다른 스마트 기기와의 연결성을 강화한 시스템에어컨 ▲가정 내 에어컨을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통해 음성인식으로 제어하거나 모니터링 하는 기능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 솔루션도 선보였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무풍에어컨'부터 환기 시스템까지 다양한 분야의 혁신 공조 솔루션을 공개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환경 조성, 에너지 효율에 탁월한 제품과 기술을 통해 미국 공조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