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레저/스포츠여행
세부 퍼시픽 인천-칼리보(보라카이) 노선 증편, 한국인 여행객 모시기 ‘총력’오는 6월 1일부터 인천-칼리보 하루 두 차례 운항
윤정상 기자  |  yung1s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5  18:51:32
   
▲ 필리핀 보라카이 ⓒ뉴스타운

필리핀 최대 항공사, 세부 퍼시픽 항공(이하 세부 퍼시픽)이 오는 6월 1일부터 인천-칼리보(보라카이) 노선을 매일 2회로 증편한다.

세부 퍼시픽은 매일 한 차례 운항하던 인천-칼리보(보라카이) 노선을 2018년 6월 1일부터 10월 27일까지 하루 두 차례로 증편하면서, 주당 1,260석을 추가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이번 증편으로 여행객들은 세부 퍼시픽의 인천-칼리보(보라카이) 현재 항공편 스케줄(7시 55분 인천 출발, 11시 35분 칼리보 출발)외에도, 새로이 추가되는 항공편 스케줄(21시 35분 인천 출발, 14시 50분 칼리보 출발)도 이용할 수 있어, 더욱 손 쉽게 보라카이에 닿을 수 있게 된다. 항공편 선택의 폭이 증가됨에 따라, 개개인의 여행 스타일에 맞춰 더 편리한 항공 스케줄로 여행을 즐길 수 있어 보라카이 여행이 한 층 더 풍부해 질 전망이다.

여행객들은 칼리보(보라카이)까지 왕복 총액 최저 245,800원부터 이용이 가능하며, 15kg 수하물이 포함되어 있다. 해당 운임은 오늘부터 세부 퍼시픽 한국지사를 비롯한 3개 홀 세일 업체, 글로벌 비전웨이즈, 투어 위드어스의 웹사이트 또는 전화를 통해 문의 및 예약이 가능하다.

세부 퍼시픽 강혁신 지사장은, “이번 칼리보 노선의 증편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과 편의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 여행객들이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세부 퍼시픽은 전 세계 25개의 목적지와 필리핀 내 37개 목적지에 다양한 노선을 운항하고 있으며 인천에서는 세부, 마닐라 그리고 칼리보(보라카이)를 매일 직항으로 연결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윤정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