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오피니언지만원의 국민의 함성
'김일성 가면'은 선수 응원용 아니라 종북집단 응원용‘김일성 가면’은 바로 남남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선전물이다
지만원 박사  |  j-m-y828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2  19:59:38

북한 응원단이 일제히 김일성으로 보이는 가면을 썼다. 이를 놓고 남남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와 북한측은 김일성이 아니라고만 할 뿐 적절한 설명이 없다. 둘러대는 이유는 “감히 어디라고 김일성 사진에 눈 구멍을 뚫겠느냐. 북한에서는 있을 수 없는 반역이다” 이 정도의 이야기다. 하지만 대부분의 국민들은 김일성이 젊었을 때의 사진들을 대조하면서 김일성이 맞다고 한다. “순수한 체육대회에서 슬며시 체제선전을 하다니 이럴 수 있느냐”는 것이다.

가면은 김일성 이미지를 풍기기 위해 그린 간교한 그림

감히 김일성 초상에 눈구멍을 뚫을 수는 없다. 그래서 사진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그림을 사용한 것이다. 그림도 김일성 그대로를 그린 것이 아니라 김일성의 이미지가 물씬 풍기도록만 그렸다. 귀, 코, 콧볼은 김일성보다 더 멋있게 미화했고, 전체적인 윤곽, 눈, 입은 김일성의 부착물들과 거의 동일하게 그렸다. 목적은 남들에게는 김일성 이미지로 보이게 하고, 내부로는 김일성이 아닌 것으로 인식되게 한 것이다. 그래서 눈에 구멍을 낼 수 있었고, 땅에 떨어뜨리는 것도 허용될 수 있었던 것이다.

가면은 선수 응원용이 아니라 빨갱이 응원용

사진이 아니라 그림이고, 그 그림도 정확히 김일성을 그대로 그린 것이 아니라 이미지만 닮게 그린 것이 이번 “김일성 가면”이다. 김일성을 더욱 더 아름답게 보이게 제작한 그림이라 김일성을 더욱 더 아름답게 미화 선전하는 데에는 김일성 사진 이상으로 큰 효과를 낸다. '김일성 가면'을 놓고 김일성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정부측 인간들은 무조건적인 북한 추종자들이라 북한의 선전술을 알지 못하거나 아니면 동조-공동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이 ‘김일성 가면’은 바로 남남갈등을 부추기기 위한 선전물이다. 북한체제와 김일성 우상화를 위해 마련한 선전물이고, 남한에 있는 수많은 종북자들에게 용기를 심어주려는 고도의 전략 수단인 것이다. 선수들을 응원하기 보다는 남한의 빨갱이들을 응원하려고 등장시킨 무서운 계략물인 것이다.

   
▲ ⓒ뉴스타운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지만원 박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우리는 둘이다
북한 마귀는 원래 금칠한 큰 동상을 좋아하는데, 이번에 취향이 바뀐게 아닌지요?

북한이 우상 신으로 받드는 돼g왕조의 창시자인 김일성은 혹부리영감인데, 뒷통수 혹이 보이지 않아 단정하긴 어렵지만,

우리 국민은 6.25 전쟁 범죄자이고 무능하고 폭압적인 돼g를 좋아하지 않고 재수 없이 생각하는데...

(2018-02-13 00:38:52)
gg
대한민국 까꽁....

가면을 뒤집어 쓴게 북한의 위장 평화공세, 선동과 날조라는 복심을 내 비추는 결과를 초래 했습니다.

북한은 국가전체가 감옥이고 평양은 거대한 선전장치입니다.

이번 가면으로 뱃속에 감춘 감춘 위장평화의 가면과 그속에 든 핵과 미사일 무기 협박의 생얼로 드러나는 계기가 되었으며...

(2018-02-13 00:30:0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