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전 해안 석유 가스 해양굴착 허용
트럼프, 미 전 해안 석유 가스 해양굴착 허용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8.01.0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바마 정부의 환경중시정책 전환, 에너지개발 가속화

▲ 지난 2010년 멕시코 만에서 일어난 기름유출사고를 계기로 오바마 전 정부아래에서 도입한 환경중시 정책을 전격 전환하고, 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그러나 미 환경단체들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4일(현지시각) 미국의 거의 모든 해낭 앞바다에서 석유 가스 해양 굴착을 허용한다는 발표를 했다.

지난 2010년 멕시코 만에서 일어난 기름유출사고를 계기로 오바마 전 정부아래에서 도입한 환경중시 정책을 전격 전환하고, 에너지 개발을 가속화하려는 의도를 보였다. 그러나 미 환경단체들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봄 국내 에너지 생산 확대를 위한 환경 규제의 재검토를 지시한 적이 있다. 이번에는 연방정부가 관할하는 연안 앞바다의 광구에서 개발사업자에 대한 연안개발을 일제히 허가했다.

미 내부무예 따르면, 현재 26곳에서 계획된 광구 가운데 25곳의 개발 굴착을 허가해 책정 중인 2019~2024년 개발계획에 반영시킬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알래스카 쪽에서 태평양, 대서양과 멕시코 만을 포함한 광활한 미국 연안 해역에서 굴착사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라이언 징크 미국 내무장관은 이날 “우리의 에너지산업을 육성하겠다”면서 2019년 가을까지 최종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들이 생태계 영향을 우려하며 앞바다에서의 굴착에 반대했던 캘리포니아 주와 관광사업이 활발한 플로리다 주 연안 해역도 개발 사업이 허용된다.

환경단체들은 “트럼프가 우리의 해양을 유전으로 바꾸려 하고 있다” 는 등 강하게 트럼프의 이번 허용 방침을 강하게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010년 멕시코 만에서의 대규모 원유 유출로 11명이 사망하고 광범위한 해양오염을 초래했었다. 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당시 오바마 정부는 연방정부 관할의 앞바다의 90% 정도를 개발 제한 구역으로 묶었으나 트럼프 정부는 이것을 일제히 걷어내버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오바마 정부 증이 지정한 원주민 인디언들이 거주하는 지역의 개발 제한을 대규모 수정 조치했다. 환경보다는 에너지 개발과 해당 기업들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비즈니스맨 트럼프의 정책이 진행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