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7 G-FAIR(경우수상품 해외 전시회) 뭄바이’ 개막
경기도, ‘2017 G-FAIR(경우수상품 해외 전시회) 뭄바이’ 개막
  • 차영환 기자
  • 승인 2017.05.11 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구매력 3위 시장 인도 진출 위한 교두보

▲ 인도 뭄바이 소재 사하라 스타 호텔에서 개막된‘2017 G-FAIR(경우수상품 해외 전시회) 뭄바이' 개막식 테이프 컷팅을 하는 장면 ⓒ뉴스타운

12억 인구와 세계 3위의 구매력을 바탕으로 ‘포스트 차이나(Post China)’로 부상하고 있는 인도 시장을 잡기 위한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들의 축제가 성대한 막을 올렸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G-FAIR(경우수상품 해외 전시회) 뭄바이’가 현지시각 10일(수) 오전 11시 인도 뭄바이 소재 사하라 스타 호텔에서 개막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한광섭 경기도 국제관계대사, 김성은 주 뭄바이 대한민국 총영사, 비제이 칼란트리 인도산업협회 회장, 아제이 굴하네 마하라슈트라주 산업부개발공사 사장, 드라칸트 살룬케 인도중소기업상공회의소 회장, 제니쉬 나이르 GBC 뭄바이 소장 등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로 9년차를 맞는 ‘G-FAIR 뭄바이’는 경기통상사무소(GBC) 뭄바이의 우수 네트워크를 활용해 개최되는 인도 내 유일한 한국 단독 전시회다.

이번 ‘G-FAIR 뭄바이’에는 경기도 기업 68개사를 포함한 총 88개의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중소기업 우수 상품 전시회와 함께 사전 매칭을 통해 검증된 현지 바이어들과 1대 1 수출상담회가 동시에 진행된다.

상담품목은 ▲전기전자, ▲IT, ▲건축자재, ▲기계, ▲LED, ▲화장품, ▲소비재 등 2010년 한-인도 CEPA(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발효에 따른 인도시장 진출 유망품목 위주로 구성됐다.

▲ ‘2017 G-FAIR(경우수상품 해외 전시회) 뭄바이' 개막식에 참가한 요인들 ⓒ뉴스타운

특히 이번 ‘G-FAIR 뭄바이’는 한국무역보험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현지 바이어의 신용도 및 기본정보를 현장에서 즉시 파악함으로써 참가기업의 계약 성사와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한광섭 경기도 국제관계대사는 “최근 중국 비관세장벽 강화와 전 세계적인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수출 중소기업이 어려움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G-FAIR 뭄바이가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시장 다변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FAIR 뭄바이’가 열리는 인도는 세계적인 경기 침체에도 연 7%대의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고, 구매력 기준으로 세계 3위의 거대한 내수시장이 형성돼 있어 투자매력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욱이, 지난 2014년 모디 총리 취임 이후 제조업 육성정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와 IT산업 활성화를 위한 ‘디지털 인디아’ 등 각종 경제 정책들이 펼쳐지고 있어 세계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기도 하다.

이번 ‘G-FAIR 뭄바이’는 11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국제통상과 또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수출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