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김정은 정권에 일침 "민소매티 입고 갑빠 자랑하는 상황"
'썰전' 유시민, 김정은 정권에 일침 "민소매티 입고 갑빠 자랑하는 상황"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7.04.21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썰전' 유시민, 갑빠 자랑 일침

▲ '썰전' 유시민, 갑빠 자랑 일침 (사진: JTBC '썰전' ⓒ뉴스타운

'썰전' 유시민의 일침이 눈길을 끈다.

20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최근 북핵 문제로 고조된 한반도 위기 상황을 두고 세 사람이 설전을 벌였다.

이날 유시민은 "중국과 미국의 움직임이 '대결'에서 '협상'으로 진전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 과정을 가속화하기 위해 트럼프와 북한이 '뻥카'를 날리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이 '뻥카'를 치고 있다고 보는 게 신무기를 개발했으면 감춰야지 그걸 온 동네 보라고 트럭에 싣고 행사를 하고 있다"며 "한 대 치지도 못하면서 민소매티 입고 갑빠 자랑하고 있는 거다"라고 일침을 던졌다.

또한 유시민은 전원책이 "이번 기회에 북한을 소멸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하자 "자꾸 소멸한다고 하니까 김정은이 겁을 먹지 않느냐. 국익을 해치고 있는 거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현재 온라인에는 '썰전'을 시청한 누리꾼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이어지며 북새통이 벌어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